내가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삼는 건 상당히 어려운 일이죠. 그런데 여기 축구 관람과 축구 게임을 열렬히 좋아하는 한 e스포츠 아나운서가 있습니다. 나연+윤승아를 닮은 외모로 축구팬들 사이에서 유니폼 여신이라고 불리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그녀가 처음부터 e스포츠 아나운서였던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어떤 사연으로 e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게 된 것일까요?

피파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그녀

유니폼 여신그녀는 바로 곽민선 아나운서입니다. 축구 구단 맨시티 유니폼을 시작으로 축구 유니폼을 입을 때마다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거나 온라인 기사화가 될 정도인데요. 화제가 된 당시의 사진만 봐도 그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피파 여신’이라는 별명도 있는데요. 남성 피파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그녀에게 잘 어울리는 수식어입니다.

그런 그녀는 92년생으로, 올해 만 28세입니다. 대전 출신인 그녀는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11학번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재학 당시 대학내일 표지모델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아나운서는 나의 오랜 꿈

그녀는 어렸을 때부터 아나운서를 꿈꿔왔는데요. 아나운서가 TV 속에서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 직업이라는 점에서,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어 자연스레 아나운서를 꿈꿔왔다고 합니다. 그렇게 2016, 그녀는 MTN 머니투데이 방송에서 ‘수익 만세’라는 프로그램으로 처음 아나운서 활동 시작하게 됩니다.

이후 티브로드 뉴스 앵커, 채널A 아나운서, 삼성전자 사내 아나운서로써 활동을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2019 3월 SPOTV GAMES에 입사한 이후, 지금까지 e스포츠 분야에서 주로 활동하고 있는데요. 갑자기 e스포츠로 넘어간 것에 대해 주변 지인들에게 많은 질문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 질문에 그녀는 내 걸 찾고 싶어서 왔다.’고 답했는데요. 출근해서는 게임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방송을 하지만, 퇴근길에는 게임 방송을 보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보며 그녀는 진짜 하고 싶은 방송을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e스포츠 리그로는 2019EACC Spring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 처음 데뷔했습니다. 더불어 피파온라인 4 멘시티 게임단 선발전 당시 찍은 맨시티 유니폼 사진이 축구팬들의 이목을 사로잡기도 했죠. 맨시티뿐만 아니라 토트넘, 레알 마드리드 등 축구 유니폼을 입을 때마다 크게 화제가 됐습니다

개인 유튜브 활동까지 병행

뿐만 아니라 그녀는 작년 10월부터 개인 유튜브 채널 곽민선에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는데요. 축구와 관련된 피파온라인 4 게임을 주 콘텐츠로 활동하며 구독자 약 6.48만 명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특히 그녀는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 진행 시 시청자와 소통을 많이 하고 있으며, 아나운서 출신답게 깔끔한 멘트와 발음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유튜브뿐만 아니라 다양한 SNS 채널 보유하여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아나운서 활동에, 개인 유튜브까지 병행하고 있는 열정 가득한 곽민선 아나운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시대에 더 이상 TV 속에서만 존재하고 싶지는 않다는 그녀는, 팬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나날이 성장해가고 있습니다. 지금 하는 일이 행복하다고 말하며 매일 노력하는 그녀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