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친절한 금자씨>에서 복수의 화신으로 변신해 너나 잘하세요” 잊지 못할 명대사를 남긴 배우 이영애그녀의 집을 두고 “100억 원 대 전원주택이다”, “집에서 일하는 직원을 위해 셔틀버스도 운영한다는 소문이 돌았었죠이에 13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이영애 집에 대한 소문의 진실이 밝혀졌습니다이영애 집은 대체 어느 정도길래 이런 소문까지 돌았던 걸까요?

지난 2009 8 24일 재미교포 사업가 정모씨와 결혼한 이영애는 서울 한남동 유엔빌리지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했습니다당시 이영애는 남편과의 나이 차이가 무려 20살이나 나 화제가 되기도 했죠결혼 후 2년 뒤인 2011이란성쌍둥이 남매 아들 승권 군과 딸 승빈 양을 출산했죠그리고 출산 1년 뒤인 2012 6육아를 위해 경기도 양평군으로 이사했습니다.

이영애가 양평으로 이사할 당시 이영애가 자연에서 전원주택을 짓고 산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양평군 집값이 올랐다는 소문도 있었는데요당시 한 주민이 인터뷰에서 이영애의 집은 180평이나 되고일하는 직원은 20명이다고 말해 더욱 화제가 됐었죠.

이에 이영애 남편은 전원주택은 이영애의 아버지가 지난 2009 3억 원을 들여 매입한 토지에 5억 원의 공사비를 들여 땅값까지 총 10억 원가량 들었다고 해명했습니다또 집은 180평이 아니라 110평이며쌍둥이 남매와 이영애 부부친정 부모님 3대가 거주 중이다라고 밝혔죠.

아울러 그는 직원 20여 명이 탔다던 셔틀버스는 집에 들어갈 공간도 없다주민이 봤다는 셔틀버스는 집 지을 때 공사 인부들이 탔던 버스를 직원 버스로 착각한 것 같다고도 해명했습니다이어 현재 직원은 상주 중인 경비원과 도우미 각 1명씩 총 두 명뿐이다”라고도 이야기했죠.

화이트 톤 외관에 현대식 2층 구조로 꾸며진 이영애의 전원주택은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문호리에 위치했습니다아이들이 뛰어놀기 좋은 넓은 잔디 마당까지 함께 갖췄죠이영애 전원주택의 대지면적은 무려 약 400건물 면적은 55평으로 2층에 총 110평입니다.

또 이영애는 시골로 간 이유에 대해 쌍둥이 아이들이 서울에서 살 때 피부 트러블이 많았다공기가 좋은 자연으로 가야겠다는 생각에 시골로 이사했다고 밝혔습니다이어 아이들이 자라서도 추억할 수 있는 고향을 선물하고 싶었다아이들 정서에도 좋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죠.

현재 이영애는 쌍둥이 자녀의 교육을 위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집을 오가며 살고 있습니다. 또 지난달 제25회 춘사영화제에서는 영화 <나를 찾아줘>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죠3월엔 제40회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주간여우주연상까지 받았습니다.

배우 이영애가 2005년 영화 <친절한 금자씨> 이후 대중 앞에 서기까지는 무려 12년이 걸렸습니다결혼하고 아이를 낳아 키우다가 학부모가 되기 직전 TV 속으로 모습을 드러낸 건데요아마 그녀는 그동안 삶의 가치를 일이 아닌 육아와 아이가족에게 뒀던 것 같습니다엄마로서아내로서또 배우로서도 열심히 노력하는 그녀의 행보가 앞으로도 쭉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