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톱스타 부부가 있습니다. 바로 이민정과 이병헌입니다. 올해로 결혼 7년 차인 부부는 따로 또 같이 활발한 연예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데요. 이민정은 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상엽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고, 이병헌은 ‘콘크리트 유토피아’, ‘비상선언’등 영화 차기작 준비 중에 있죠.

세기의 커플의 러브스토리

이민정과 이병헌은 지금부터 14년 전인 2006년 지인의 소개로 인연이 닿았습니다. 몇 번의 만남 이후 두 사람은 정식 교제를 하게 되는데요, 하지만 한차례 결별을 겪게 됩니다. 그 후 2012년에 재 결합하죠. 둘의 열애설이 터졌을 때 처음에는 강력히 부인했는데요, 이후 연이어 열애설이 제기되며 결국 인정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둘은 공개 연애 1년 만인 2013년에 결혼 소식을 알리며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는데요. 이병헌과 이민정의 나이차가 12살이라는 점도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결혼 이후 이병헌이 각종 구설수에 휘말리며 네티즌들은 둘의 결혼생활을 우려했는데요, 몇 차례의 위기를 겪은 후 이민정 부부는 더욱 단단해졌습니다.

현재 이민정과 이병헌은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습니다. 둘은 공식 석상에 함께 나타나진 않지만 서로의 SNS 속 사진에서 불쑥불쑥 등장하고는 하는데요, 함께 여행도 자주 다니면서 애정을 과시했습니다. 이민정 이병헌 부부의 여행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톱스타 부부의 동반 여행지
‘산토리니’

이민정과 이병헌이 2019년 8월 방문한 장소는 바로 그리스 산토리니입니다. 산토리니는 그리스 에개해 남부에 자리 잡은 화산 섬으로 그리스 본토와는 약 200k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특히 산토리니는 푸른 하늘 아래 끝을 알 수 없는 푸른 바다와 절벽을 따라 늘어선 하얀 집들이 아름다워 관광객들이 사랑하는 곳이기도 하죠.

이민정은 산토리니 절벽이 내다보이는 곳에서 아름다운 인증샷을 남겼습니다. 산토리니는 직항이 없기 때문에 아테네에서 비행기를 타고 가야 하는데요, 비행기로 40~45분 거리에 있는 비교적 가까운 섬입니다. 서울에서 제주도를 가는 것보다 더욱 가깝죠. 한편 산토리니에는 여러 마을이 있는데, 가장 아름다운 마을은 ‘이아마을’이고 케이블카를 타고 산토리니 풍경을 즐기려면 ‘피라 마을’로 가시면 됩니다.

산토리니는 계단이 많고 가파른 곳이 많아 이동에 불편함이 있는데요, 따라서 여행 계획을 세우실 때 꼼꼼히 세워야 체력을 아끼면서 효율적으로 투어를 할 수 있습니다. 이민정은 힘든 내색 없이 아름다운 미소를 지으며 행복함을 온몸으로 표현했습니다.

이병헌이 방문한
산토리니 럭셔리 호텔

특히 이아마을에는 럭셔리 호텔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신혼부부들이 가장 선호하는 곳입니다. 대표적인 럭셔리 호텔로는 ‘안드로니스 럭셔리’, ‘안드로니스 부티크’, ‘미스티크’등이 있습니다. 이병헌도 한 럭셔리 호텔의 수영장에서 산토리니의 분위기를 만끽했는데요, 모히또 잔을 들고 ‘몰디브 한 잔~’이라는 코멘트를 남겼습니다. 이병헌은 영화 내부자들에서 ‘모히또에서 몰디브 한 잔’이라는 유행어를 남겼죠.

또한 흰 셔츠와 멋진 페도라를 쓰고 산토리니 절벽에서 멋진 인증샷을 남겼습니다. 산토리니는 마을을 산책하거나 카페에 앉아 커피 한 잔을 즐기는 여유가 있는 ‘슬로우 시티’인데요, 눈길이 닿는 곳마다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져 많은 분들이 인생 여행지로 손꼽는 곳이기도 합니다.

산토리니 대표 선셋 맛집은?

이민정은 산토리니 이아마을 맛집인 ‘apsithia’앞에서 인증샷을 남겼습니다. 이 레스토랑은 음식 맛도 물론 맛있지만 산토리니의 뷰가 한눈에 들어오고 선셋 스팟으로도 유명합니다. 따라서 전망이 좋은 자리를 선점하려면 일찍부터 식당에 자리를 잡아야 할 정도죠.

이민정은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산토리니 선셋 앞에서 그윽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산토리니 선셋 포인트는 이아마을에 위치한 ‘굴라스 성채’인데요. 해 질 녘에 모든 관광객이 이곳 성채에 모여 산토리니의 아름다운 노을을 감상합니다. 그 뷰는 그야말로 환상적인데요, 산토리니를 방문하시면 꼭 들러보실 것을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