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전지적 참견 시점’에 배우 정우성이 떴습니다. 그가 이영자에게 직접 러브콜을 보낸 결과 세기를 초월한 만남이 성사된 것인데요. 정우성을 만나러 가는 길, 이영자는 블링 블링한 아이 메이크업부터 센스 넘치는 예상 답안까지 준비하며 만반의 준비를 마쳤죠.

출처 탑스타뉴스

이영자도 한껏 기대하게 만드는 비주얼의 주인공 정우성. 이번 방송을 통해 그는 연예인들의 연예인이라는 별명을 다시 한번 입증했는데요. 대체 그의 실물이 얼마나 놀랍길래 베테랑 MC 마저 긴장하게 만드는 건지 궁금하시죠? 그래서 오늘은 정우성을 비롯한, 연예인들도 보고 놀란다는 연예계의 진짜 비주얼을 알아보겠습니다.

넘사벽 실물 짤 장인, 정우성

tistory @jjj1102

오늘의 첫 번째 주인공은 이 글을 쓰게 만든 장본인, 정우성입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미 그의 넘사벽 실물은 널리 알려져 있죠. 하지만 그의 실물은 일반인뿐만 아니라 연예인들까지 입을 모아 감탄합니다. 한 여배우는 그와 눈을 마주친 순간 대사가 생각이 안 날 정도였다고 방송에서 밝히기도 했었는데요.

출처 mbc

한 미모 한다는 여배우도 설레서 대사도 까먹게 만드는 마성의 남자 정우성. 그는 연예부 기자들이 펼친 썰전에서 장동건, 강동원을 제치고 당당히 비주얼 1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외모로 주목받는 서강준과 유승호까지 인터뷰를 통해 신은 불공평하다며 그의 외모를 찬양했는데요. 이외에도 조인성, 한효주, 라미란 등 수많은 톱스타들이 방송에서 정우성의 실물을 증언했죠.

연예인들의 슈퍼스타, 지디

blog BREATHE

두 번째 주인공은 온몸에서 연예인의 기운을 내뿜는 가수 지드래곤(GD). 연예인들 중 연예인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이죠. 연예인들의 슈퍼스타인만큼 그의 콘서트장에서 목격된 스타만 해도 웬만한 레드 카펫을 방불케 할 정인데요.

한국일보

지드래곤의 팬으로 유명한 스타로는 한가인, 딘딘, 이제훈, 고준희, 이다해가 있습니다. 특히 한가인은 그의 대부분의 공연을 스탠딩석에서 관람한다고 하죠. 심지어 같은 공연을 이틀 내내 보기도 하는 열성 팬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지드래곤은 본업인 음악은 물론 뛰어난 패션 센스까지 갖춰 해외 유명 브랜드 디자이너들에서도 그에게 러브콜을 보낼 정도죠.

걸어다는 조각, 강동원

@yi_sy91

세 번째 주인공은 모델 출신 배우 중 최고의 아웃풋 강동원입니다. 그는 작은 얼굴과 조각 같은 이목구비, 완벽한 비율까지 연예계에서도 손꼽히는 미남인데요. 아직도 해외에 나가면 현지 캐스팅디렉터들이 데뷔하지 않겠냐며 강동원을 쫓아다닌다고 하죠.

blog yym765

그의 빛나는 외모 덕분일까요? 유난히 강동원의 팬이라고 밝힌 연예부 기자들이 많습니다. 잘생기고 예쁜 톱스타들을 매일 만나는 연예부 기자들까지 사로잡은 강동원. 그와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배정남도 한 인터뷰에서 “와 진짜 형님을 처음 본 날 깜짝 놀랐다. 살다 살다 그렇게 잘생긴 사람은 처음 봤다”라며 강동원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청순함의 대명사, 전지현

출처 sbs

네 번째 주인공은 이슬만 먹고 살 것 같은 배우 전지현인데요.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고 있지만, 여신 같은 아름다운 미모가 언제나 낯설게만 다가오는 연예인이죠. 그녀의 실물은 같은 작품에 출현한 배우들도 입을 모아 칭찬합니다.

출처 아시아투데이

극중 천송이의 매니저역으로 열연을 펼친 배우 김강현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그동안 본 여자 연예인 중 가장 실물이 예뻤던 사람이 누구냐”라는 질문에 전지현을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불변의 미모의 소유자 전지현. 그녀는 결혼 후 아직도 많은 스타들이 이상형 또는 롤모델로 뽑히고는 하죠.

너무 완벽한 사기캐, 김태희

tistory @sprinza2

마지막 주인공은 너무 이뻐서 별명까지 ‘태쁘’인 김태희. 그녀가 완벽한 미인이라는 건 자타 공인 전 국민들이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연예부 기자와 배우들이 말하기를 카메라는 그녀의 실물을 100분의 1도 담지 못한다고 하는데요. 드라마 ‘용팔이’에서 한께 연기한 배해선은 “김태희 씨의 얼굴이 너무 아름다웠다. 완벽한 인형이 누워 있는 것 같았다. 얼굴도 너무 조그마해서 도저히 때릴 수가 없더라”라며 김태희의 실물 미모를 생생하게 증언했죠.

출처 sbs

또 그녀와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이하늬는 한 방송에서 “태희 언니는 신과 같은 존재였다”라며 “태희 언니가 강의실에 들어가면 홍해가 갈라지듯 갈라졌고, 언니가 지나가면 수천 명이 운집했다. 덤벼드는 친구도 있었다. 그때 내가 보디가드를 자처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