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타이밍’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오늘은 이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기회로 만들어 2000년대 초반 최고의 인기를 누린 혼성그룹으로 데뷔한 스타에 대해 알아볼 텐데요. 탄탄한 보컬 실력보다 불미스러운 사건이 먼저 기억되어 아쉬움이 있는 가수이기도 하죠. 파란만장했던 그녀의 가수 인생에 대해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상민 눈에 들어온
당돌한 소녀

이지혜는 고등학생 시절 1년 동안 연습생 생활을 했는데요. 원래 솔로로 데뷔하려고 했던 계획이 자꾸 무산되자 소속사는 그녀에게 트로트를 권유했습니다. 트로트만은 싫었던 어린 시절 이지혜는 사무실에서 지나가던 이상민에게 “오빠 저 트로트는 하기 싫어요!”라고 외쳤고 이상민은 그녀의 당돌함에 노래도 듣지 않고 이지혜를 캐스팅했습니다.

그렇게 발탁된 그녀는 장석현, 오희종, 서지영, 존과 함께 1998년 혼성그룹 S#ARP으로 데뷔했습니다. 2000년 3집 이후부터 현재 우리가 기억하는 크리스, 이지혜, 장석현, 서지영의 멤버 체계를 갖추게 되었죠. 많은 팬들은 이지혜의 청량감 있고 따스한 음색을 좋아했습니다.

샵은 이상민의 프로듀싱을 받으며 당시 유행했던 힙합, 디스코 풍의 노래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코요태와 함께 혼성그룹 양대 산맥을 이루었으며 방송 3사 1위, 일주일간 라디오 방송 횟수 134회 기네스 기록 등을 세우기도 했죠. 당시 히트송이었던 박지윤의 ‘성인식’, 조성모의 ‘아시나요’ 등과 활동 시기가 겹쳤어도 뮤직뱅크 2주간 1위를 기록하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승승장구 후
불명예스러운 마무리

발매하는 앨범마다 호평을 받고 승승장구하던 샵에게 2002년 돌이킬 수 없는 위기가 있었습니다. 5집 타이틀곡 ‘눈물’로 활동하던 도중 음악 방송 녹화를 취소한 것이 기사화되었고, 그 내막에는 이지혜와 서지영의 갈등이 있었다는 것이 밝혀졌죠.

약 일주일 뒤 사건을 설명하기 위한 공식 기자 회견을 열었는데요. 원래 서지영 측을 옹호하기 위해 나왔던 매니저가 서지영의 거짓말과 실체를 폭로했죠. 이에 서지영은 당황한 듯 잠시 피하고 눈물로 호소했지만 사건의 진실이 드러나자 대중들은 ‘서지영이 얼마나 이지혜를 못살게 굴었으면 매니저가 못 참고 저러냐’ 식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결국 2002년 10월 15일 샵은 한국 가요계 사상 처음으로 멤버 간 불화 때문에 그룹이 공중분해되었습니다. 서지영은 이 사건으로 인해 도덕적인 치명타를 입었으며 소속사는 그녀에게 그룹 해체의 책임을 묻고 5억 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까지 걸었죠. 멤버들 모두가 이 사건 때문에 한동안 가요계에서 잠정 은퇴하거나 아예 연예계를 떠났습니다.

‘보살’인 관종 언니

그렇게 그룹이 해체되고 이지혜는 2004년부터 솔로로 활동하게 되었죠. ‘Love Me Love Me’, ‘그대 없이 난’, ‘사랑 100%’ 등의 곡을 발매하며 가수로서 꾸준한 활동을 이어갔습니다. 이후 2008년 <절친노트>에 서지영과 함께 출연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2013년에는 11년 만에 네 명 모두가 뭉친 모습을 SNS에 공개하기도 했죠.

2013년이 되어서야 서로 부둥켜 울며 진심으로 화해한 둘은 다시 예전과 같은 관계를 회복했습니다. 4년 만에 나온 이지혜의 노래 ‘아니 그거 말고’ 뮤직비디오 여주인공으로 서지영이 출연하기도 하고, 현재는 과거 사건을 개그 소재로 이용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주었죠.

청담동 며느리 꿈꾸던
이지혜의 현실남편

이지혜는 과거 예능에 출연해 ‘청담동 며느리’를 꿈꾼다고 밝힌 적이 있는데요. 환상이 이루어지진 않았지만 2017년 3살 연상 세무사 문재완 씨와 백년가약을 맺었습니다. 지인의 소개로 남편을 만나게 된 그녀는 그의 독특하고 담백한 매력에 빠졌다고 밝혔는데요.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후에 카카오프렌즈 파우치를 사다주는 그의 모습을 보며 허세 부리지 않고 주관이 뚜렷한 사람인 걸 알게 되었다고 했죠. 현재 그녀는 ‘밉지 않은 관종 언니’라는 이름의 유튜브를 운영하며 남편, 딸과 함께 하는 일상을 공유하고 있죠. 더하여 재치 있는 입담으로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2년째 ‘오후의 발견’ DJ로 활동 중입니다.

개성과 편안함을 모두 갖춘 보컬을 소유한 이지혜는 아쉽게도 실력에 비해 저평가된 가수인데요. 춤을 추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안정적인 보컬 실력이 재조명되어 ‘역주행 신화’를 보여주기도 했죠. 그녀가 다시 무대에서 노래할 날을 기대해보며 앞으로의 행보를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