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연예계 대표 MC ‘김원희’ 씨가 한 말이 화제입니다. 지난 8월 한 TV 프로그램에서 그녀는 반려견을 강아지별로 떠나보낸 사실을 밝혔는데요. 이때 그녀가 눈물을 흘리며 전한 반려견과의 사연이 많은 시청자들의 눈물을 쏟게 만들었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김원희 눈물 쏟게 만든
일부 시민들의 말

김원희는 연예계 대표 딩크족입니다. 15년을 연애하고 결혼한 김원희 부부 사이에는 아기 대신 반려견 세 마리가 있었습니다. 최근 이 중 한 마리인 ‘곱단이’가 암 투병을 하다 끝내 강아지별로 떠났는데요.
방송에서 김원희는 죽은 곱단이와 얽힌 사연을 전하며 눈물을 쏟았습니다.

방송에 따르면 암에 걸린 곱단이는 거동이 불편해지고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상태까지 갔습니다. 김원희는 곱단이의 원활한 산책을 위해 유모차까지 구매했는데요. 하지만 김원희를 볼 때마다 ‘애를 낳아야지 왜 개를 데리고 다니냐’라고 말하는 일부 시민들이 있었습니다. 그런 말을 듣는 것이 속상했던 김원희는 일정 기간 산책을 나가지 못했고, 그 사이에 곱단이가 세상을 떠나게 된 것이죠. 김원희는 ‘새로 산 유모차에 곱단이를 한 번도 태워보지 못하고 영영 떠나보냈다’라며 오열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남은 두 마리 반려견
웃지 못할 해프닝까지

곱단이는 13년 이상을 김원희 부부의 딸로 살아온 반려견입니다. 곱단이가 떠난 현재 그녀는 두 마리의 강아지 ‘빅토리아’, ‘샬롬’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두 강아지 모두 이름도 생소한 ‘파슨 러셀 테리어’ 종인데요. 사냥을 위해 만들어진 견종인 만큼 근육이 남다릅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근육 개’, ‘개세콤’이라고 불리는 수준입니다. 한 누리꾼은 두 강아지의 사진에 ‘근육 빵빵 개세콤 때문에 언니 집 털러 못 갈 것 같아요’라는 재치 있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최근 김원희는 이 두 마리 강아지 때문에 웃지 못할 일을 겪기도 했는데요. 그녀의 집 앞 마당에서 잠시 보호해 준 길고양이들과 관련된 일이었습니다. SNS 글에 따르면 김원희는 앙상하게 마른 모습으로 새끼들과 함께 다니는 어미 길고양이를 발견했습니다.

고양이들이 안쓰러웠던 그녀는 임시로 집을 지어주고 밥을 조금씩 주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습니다. 이에 한 누리꾼이 ‘아무래도 언니가 키우셔야 할 것 같다’라는 댓글을 달았는데요. 김원희는 ‘집에 있는 사냥개 두 마리가 고양이를 원수로 알아서 힘들 것 같다’라는 답과 함께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강아지, 고양이들과 잘 지내는 듯 보이는 김원희지만 아직 곱단이를 떠나보낸 슬픔을 극복 중에 있습니다.
지난 10월에는 마당에 꽃이 핀 사진과 함께 ‘늘 긍정적이고 착했던 곱단이처럼 매년 예쁘게 꽃피워줘’라는 SNS 글을 올렸는데요. 곱단이를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는 김원희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예쁘고 사랑스러웠던 곱단이 같은 꽃이네요’, ‘곱단이 강아지별에서 행복하게 뛰어놀고 있을 거예요’ 등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