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 가수로서 힘들었던 시절을 함께 보내며 10여 년 동안 동고동락한 후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가 된 뮤지션들이 있습니다. 바로 조정치와 정인인데요. 최근 육아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둘을 쏙 닮은 딸 은이가 공개되며 화제가 되기도 했죠. 음악을 사랑하는 이 부부의 연애 시절 러브스토리를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뮤지션 동료에서 커플로

조정치는 가수이자 기타리스트로 1998년 21살 때부터 강산에, 윤종신, 뜨거운 감자 등의 앨범 작업에 참여하면서 음악의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이적, 김범수, 이은미 등의 공연에서 기타를 연주하고 홍대 인근에서 라이브 연주를 하며 기타리스트로 세션계에서는 유명했죠.

정인은 2002년, 23살에 리쌍 1집 앨범 ‘Rush’의 객원보컬로 데뷔했습니다. 버벌진트로 유명한 누우누리 흑인 음악 동호회 SNP 출신으로, 국내에서 찾기 어려운 이색적인 음색과 성량으로 데뷔와 동시에 프로듀서 사이에서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이적, 김동률 등도 ‘Rush’ 앨범을 들은 뒤 그녀를 수소문해 직접 만나볼 정도였죠.

그렇게 정인이 가요계에 데뷔해 주목을 받기 시작했을 즈음 지인의 소개로 조정치를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원래 친구 사이였으며 서로 이상형도 아니었죠. 하지만 힘들었던 무명 시절을 함께 보내면서 서로를 마음에 품게 되었습니다. 서로의 마음을 숨기고 있다가 조정치가 먼저 적극적으로 행동을 취했다고 밝혔는데요.

‘선 키스 후 고백’으로
시작된 11년 인연

친한 후배의 군 입대를 앞두고 셋이 술판을 벌이다 2차로 정인과 조정치만 남아 돈도 아낄 겸 정인의 자취방에 가서 술을 마셨습니다. 음악을 틀어 놓고 술을 마시다 그날따라 머리를 풀고 온 정인에게 조정치는 키스를 했고 정인은 ‘왜 이래’라고 말하며 눈을 감았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죠.

하지만 조정치는 자신이 술기운에 저지른 일이라 사귀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했다고 하는데요. 사건 일주일 후 정인과 약속을 잡아 만났는데 그전까지와 달리 예쁘게 화장을 하고 나온 정인의 모습을 보고 사귀기로 결심했죠. 그런데 사실 정인은 그와의 약속 때문에 화장을 한 게 아니라 리쌍 스케줄이 끝난 뒤 바로 와 메이크업을 못 지운 것이라는 ‘웃픈’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혔습니다.

뮤지션 커플답게 음악적으로도 서로 도움을 주었는데요. 정인은 조정치의 1집 앨범 ‘미성년 연애사’, 3집 앨범 ‘3’의 수록곡에 참여하였으며 조정치 또한 정인의 앨범 작업에 참여하여 도움을 주었죠. 정인의 음색이 돋보이는 ‘오르막길’은 윤종신이 조정치와 정인을 보면 항상 애틋한 무언가가 있어 실제로 둘을 생각하면서 만들었던 노래라고 밝혔죠.

결혼식은 생략,
신혼여행은 지리산

둘은 오랜 기간 연애를 해서 결혼이 순탄했을 것 같았지만 사실 집안의 반대를 겪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는데요. 조정치는 자신이 20대 중반에 정말 ‘거지’ 모습이어서 장모님이 자신을 처음 봤을 때 ‘왜 우리 딸이 이런 사람을 만나지?’라고 심각하게 걱정하셨다고 밝혔죠.

2013년 3월에는 가상 결혼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에 실제 커플로 출연하였습니다. 원래 조정치는 출연의 뜻이 없었으나 정인이 연애하는 10년간 추억이 너무 없었다며 강력하게 권유하여 출연을 결정했죠. 출연 내내 팬들은 가상 결혼이 아니라 이제 실제로 사랑의 결실을 맺길 바랐는데요.

둘은 11월 중에 혼인신고를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고 교제 11년째가 된 2013년 11월 29일 자로 혼인신고를 마쳤습니다. 따로 결혼식은 올리지 않고 혼인신고만 하여 부부가 되었으며 신혼여행을 지리산 등반으로 대신하여 또 한 번 화제가 되었죠.

두 사람은 결혼한 지 약 4년 만에 딸 은이를 얻게 되었는데요. 은이가 태어난 후 세 가족이 출연한 다큐멘터리에서 조정치는 기존 이미지와 다르게 은이 앞에서 수다쟁이가 되는 ‘딸바보’ 면모를 보였습니다. 그리고 2년 후에는 아들 성우가 태어나 행복한 네 가족이 완성되었죠.

조정치, 정인 부부는 지난 9월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조정치와 헤어스타일까지 꼭 닮은 아들 성우를 공개했는데요. 2년 전 생후 15개월에 출연했던 은이가 4살이 되어 훌쩍 큰 모습이 공개되었죠.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함께 극복하고 17년째 사랑을 유지해오고 있는 정인 부부와 아이들의 행복한 앞날을 기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