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부터 연예계 활동을 시작하여 최정상의 인기를 누린 걸그룹이었던 스타가 있습니다. ‘여신’ 콘셉트로 활동하며 걸그룹의 기둥 역할을 담당했던 멤버인데요. 그 주인공은 바로 카라의 박규리입니다. 현재는 잠시 가수의 길을 멈추고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핑크빛 소식도 당당하게 공개한 그녀의 이야기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아역 배우로 데뷔해
2세대 대표 걸그룹으로

박규리는 1994년, 7살의 나이에 연예계에 데뷔했습니다. 1995년 MBC 코미디 프로그램 <오늘은 좋은 날>의 <소나기>에서 포동이 여자친구 역으로 출연하여 얼굴을 알렸는데요. 신인 개그맨이었던 강호동을 스타덤에 오르게 한 이 작품에서 선보인 강호동과의 키스신이 박규리 인생 첫 키스였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이후 2001년 드라마 <여인천하>에서 김정은의 아역을 연기하며 서구적인 외모와 찰진 연기력으로 아역배우로서 주목을 받았죠. 박규리는 본격적으로 가수를 준비하기 위해 중학교 1학년 때 SM 엔터테인먼트에 들어가 천상지희 다나와 듀엣으로 데뷔할 뻔했지만 무산되었습니다. 이후 DSP 미디어에서 걸그룹을 준비하며 2007년 ‘카라’로 데뷔하였습니다.

데뷔곡 ‘Break it’부터 구하라, 강지영이 영입된 후 발표한 ‘Rock U’, ‘Pretty Girl’, 첫 방송 차트 1위를 기록한 ‘Honey’, 엉덩이춤 신드롬을 일으켰던 ‘미스터’, ‘STEP’, 허영지가 들어오고 발표한 ‘맘마미아’ 등 수많은 명곡을 탄생시키며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죠.

가수 활동 공백기에
재도전한 연기

카라 활동 당시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어마어마한 인기를 누리며 2세대 걸그룹을 대표했던 박규리는 현재 가수 생활에 잠시 공백기를 가지는 중인데요. DSP 미디어와 전속계약을 마감한 후 어릴 때 했던 연기 활동을 재개하였죠. 2016년 첫 영화 데뷔작 <두 개의 연애>의 주연으로 출연하였으며 같은 해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 상영한 <어떻게 헤어질까>에서도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갔습니다.

박규리는 안방극장에서도 얼굴을 비추었는데요. 2016년에는 KBS1 대하드라마 <장영실>에서 주부령 역을 연기하였으며, 이듬해에는 KBS 일일 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의 파출소 경장 장은주 역에 캐스팅되어 여경 역할을 연기했죠.

2018년 겨울에 방영된 SBS 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는 자살을 시도하는 여자 역할로 특별 출연하여 오랜만에 얼굴을 비추기도 했습니다. 또한 일본 교토 국제 영화제에서 최초로 공개된 영화 <각자의 미식>에서 선배 배우 임원희와 호흡을 맞추기도 했죠.

데뷔 12년 만의 공개 열애

한편 박규리는 작년 10월, 동원건설 송승헌 회장의 손자 송자호 큐레이터와의 열애 사실을 인정했는데요. 그녀의 핑크빛 소식은 데뷔 12년 만에 첫 공개 열애였으며 7살 연하의 재벌 3세라는 남자친구의 이력이 더해져 놀라움을 자아냈죠.

작년 6월 서울 M 컨템퍼러리 아트센터에서 열린 <낙서 천재 존 버거맨> 전시회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미술이라는 공통된 취미로 가까워지며 연인 관계로 발전하였습니다. 한편 송자호 씨는 어머니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가업이 아닌 미술 컬렉터의 삶을 선택하여 화제가 된 인물이기도 한데요.

그는 보스턴 월넛힐 예술 학교에서 파인아트 전공과정을 수료하고 동원건설 큐레이터로 입사한 후 2016년부터 독립 큐레이터로 활동 중이죠. 송자호 씨는 M 컨템퍼러리 아트센터의 수석 큐레이터를 역임했으며 지난 2월부터는 피카 프로젝트라는 미술 사업체의 공동 대표이사를 맡으며 미술의 대중화를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최근까지 다정한 사진을 공개하며 1년째 만남을 이어오고 있죠.

2010년대를 주름잡았던 ‘여신’ 박규리가 연기, 노래 등 다방면에서 보여줄 새로운 모습들이 기대되는데요. 앞으로의 그녀의 행보를 응원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