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상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누리는 스타가 있습니다. 바로 블랙핑크 ‘리사’입니다. 리사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총 4200만 명입니다. 이는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국가 연예인들 중 가장 많은 수인데요. 이런 그녀의 인스타그램 라이브에 종종 모습을 비추는 자가 있습니다. 팬들은 그에게 환호하다 못해 ‘팬사인회에 데려올 수 있냐’라는 질문까지 하며 애정 공세를 펼치는데요. 리사의 수많은 아시아 팬들 마음까지 훔쳤다는 4마리 고양이를 만나보겠습니다.

아시아 팬들까지 사로잡은
리오와 루카의 우정

리사는 2018년부터 고양이를 키워 현재 4마리 반려묘와 함께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첫 고양이는 스코티시 폴드 종의 ‘리오’였는데요. 리오는 매력적인 회갈빛 털에 커다랗고 초롱초롱한 눈을 가지고 있어 많은 리사 팬들에게 인기를 누렸죠.

리사는 곧 리오에 이어 렉돌 종의 ‘루카’를 데려왔습니다. 원래부터 리사와 함께 했던 리오는 새로 온 루카에게 엄청난 관심을 보였습니다. 리오와 루카는 고양이 특유의 낯가림 없이 찰떡같이 어울려 노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리사는 ‘리오가 첫째로서 루카를 많이 챙겨준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애정 가득했던 리오와 루카는 서로에게 상당히 오랜 시간 그루밍을 해주곤 했죠. 그 바람에 두 마리 고양이의 털이 잔뜩 떡진 상황이 종종 포착되곤 했습니다.

리사가 고양이를
4마리나 키우게 된 이유

그러던 중 2019년 8월, 루카에게 딸 ‘릴리’가 생겼습니다. 리사의 말에 따르면 ‘그 어떤 고양이보다 똑똑하고 씩씩한’ 릴리는 아빠인 루카를 곧잘 따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결국 루카와 릴리 두 고양이만 어울리는 일이 잦아지게 되었습니다.

리사는 상당 시간 외롭게 있는 리오에게 안쓰러움을 느껴 새로운 고양이 ‘루이’를 데려왔습니다. 리오는 새로 온 루이에게도 강한 친화력을 보이며 금세 친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11월 리사가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 비친 네 마리 고양이는 모두 함께 화목하게 살고 있는 모습이었죠.

네 마리 고양이는 현재 블랙핑크 멤버들의 숙소에서 살고 있습니다. 때문에 고양이들은 리사 이외에도 블랙핑크 멤버인 제니, 로제, 지수에게 큰 사랑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리사의 4마리 반려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블랙핑크 멤버 모두에게 사랑받는 유일한 존재들’, ‘나도 고양이 중 한 마리가 되고 싶다’, ‘리사 고양이들은 어쩜 저렇게 다 귀엽고 우아할 수가 있지’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고양이들에 부러움을 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