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매일경제 / kmib

요즘 흔히들 말하는 성형에도 트렌드가 있습니다.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들에게도 이 성형 트렌드는 해당되죠. 성형의 광풍이 불었던 2011년이나 2012년에는 정우성이나 원빈 같은 얼굴형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허나 성형 트렌드가 변하듯 워너비 스타상도 변모하고 있는데요.

출처 – 브레이크뉴스 / 매일경제 / 엘르

요즘 성형외과에서는 이 남자 연예인 사진을 병원 포트폴리오에 따로 저장해둘 정도라고 합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연예인의 사진을 보여주길래 저장까지 따로 해두는 걸까요. 2019년도 남자들이 선호하는 남성상은 어떤 모습일지 한번 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 헬스타파

보통 성형을 처음 고려하시는 분들의 경우엔 부족한 나의 이미지를 보완하고 또렷하게 돋보이게 하려는 목적보다는 이왕 돈 들여 성형하는 거 인위적이더라도 좀 더 드라마틱하고 임팩트 있게 완성이 되길 바라죠. 그래서 그 해 인기 있는 연예인의 사진을 제시하며 이와 비슷하게 가능한지를 많이들 물어보는데요.

출처 – hankyung / 중앙일보

최근 눈&코 전문의 황지훈 성형외과 원장님은 “과거에는 정우성이나 강동원 등과 같은 연예인처럼 해 달라고 많이 했다. 요즘은 이 연예인 사진을 들고 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가장 인기 있는 얼굴로 바로 이 분을 꼽았는데요.

출처 – 한국경제

이 연예인은 바로 서강준입니다. 황 원장님뿐만 아니라 여러 성형외과 원장들도 이 얘기에 동의하며 그의 인기를 실감케 하였는데요. 서강준 특유의 큰 눈망울과 자연스럽게 높은 코와 콧망울이 그의 인기 요인이라고 꼽았습니다.

출처 – ‘치즈인더트랩’

서강준은 고등학교 3학년 때 2011 F/W 서울 패션 위크에서 런웨이를 주름잡던 모델 출신 배우로서, ‘신사의 품격’ 단역부터 시작하여 차근차근 밟아나가 2016년 방송된 치즈인더트랩의 백인호 역을 통해 까칠한 반항아 캐릭터로 얼굴과 이름을 알렸습니다.

출처 – 톱스타뉴스

2018년 방송된 제3의 매력의 온준영 역으로 연기적으로도 가장 칭찬을 많이 받으며 서강준의 입지를 확고히 다졌는데요. 그때부터 각종 커뮤니티에 그의 대학생 때 사진부터 운동회 참여 모습까지 화제가 되며 스타의 반열에 올라서게 됩니다. 현실에는 없는 비주얼이라는 평까지 수식어로 붙게 되었는데요.

출처 – 노컷뉴스

그래서일까요? 팬들 사이에서는 그의 얼굴과 관련되어 국가별로 닮은꼴 언급이 있을 정도입니다. 일본은  사카구치 켄타로, 대만은 류이호, 중국은 정백연, 강주니즈라는 명칭이 지어질 정도라고 합니다.

출처 – 인스티즈

서강준이외에도 최근 인기 있는 성형 트렌드로 떠오르는 연예인으로 차은우와 박보검이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CF 업계에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차은우와 최근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송혜교와 열연을 펼쳤던 박보검 또한 인기가 높은데요. 하지만 서강준이 독보적인 1등이라고 합니다.

출처 – 마이셀럽스

서강준만의 선하면서도 남성스러운 이미지가 많은 남자분들의 워너비 페이스가 되었는거 같습니다. 앞으로 외모뿐만 아니라 배우 서강준의 다양한 행보를 응원하고 기대하겠습니다. 이상 성형외과에서 최근 가장 많이 들고 온다는 이 남자 연예인 사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