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이나 시술 없이도 너무나 아름다운 외모를 갖춘 연예인들에게는 늘 ‘축복받은 유전자’라는 말이 따라붙습니다. 오늘 함께 만나볼 배우 이엘리야 역시 축복받은 유전자의 대표 격인 연예인입니다. 데뷔와 동시에 성형에 혼혈 논란까지 일었던 그녀는 어린 시절 사진을 통해 태어날 때부터 완성형 외모였다는 것이 증명되어 화제가 되었는데요. 외모만큼이나 눈길을 사로잡는 그녀의 이야기를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혼혈 & 성형논란
졸업사진 한 장으로 정리

작은 얼굴에 큰 눈, 오똑한 콧날까지. 다소 이국적인 외모를 가진 이엘리야는 이름까지 특이해 데뷔 시절부터 혼혈이라는 오해를 자주 받았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경상북도 창원 출생의 토종 한국인입니다. 이엘리야라는 이름은 사실 구약 성서에 등장하는 ‘엘리야’에서 따온 것이며, 그녀의 부모님 역시 한국 분입니다.

예쁜 얼굴을 가진 연예인의 숙명일까요, 이엘리야에게는 성형의혹도 참 많이 일었습니다. 하지만 현재 모습과 거의 다를 것 없는 그녀의 고등학교 졸업 사진이 공개되면서 성형과 관련된 의혹은 순식간에 잦아들었습니다. 이엘리야는 뒤이어 공개된 유년시절의 사진 속에서도 이미 ‘완성형 외모’를 갖추고 있어 네티즌들을 놀라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남다른 연기 열정
부모님 몰래 예고로 전학

어린 시절부터 끼가 남달랐던 이엘리야는 성악, 발레, 한국무용, 걸스힙합 등을 배우며 예술에 대한 꿈을 키워나갔습니다. 일반고에 진학했지만 그녀의 예술에 대한 갈망은 계속해서 커져나갔는데요. 당시 뮤지컬 배우를 꿈꾸던 이엘리야는 부모님 몰래 한국예술고등학교에 원서를 내 덜컥 합격하게 됩니다. 이후 청소년 뮤지컬 연기 경연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등 연기 쪽으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죠.

하지만 남들보다 늦게 예고에 진학했던 탓에 이엘리야에게는 입시 시험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죠. 그러나 그녀는 타고난 끼와 선천적인 재능으로 입시 준비 몇 개월 만에 서울예대 공연학부 뮤지컬학과에 수석으로 입학하게 됩니다. 그녀의 노래 실력은 안 봐도 수준급이라는 걸 알 수 있는 대목이죠. 이엘리야는 데뷔 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노래 실력을 숨김없이 뽐내기도 했습니다.


데뷔 전엔 ‘서울예대 여신’
데뷔 후엔 ‘이태임 닮은 꼴’

신입생이 된 이엘리야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어느새 ‘서울예대 여신’으로 통하게 됩니다. 그녀가 사용하는 도서관 책상에는 늘 남학생들이 남기고 간 우유나 샌드위치 등이 있었고, 그녀를 보기 위해 졸업한 선배들이 학교로 직접 찾아오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정작 그녀는 공연이 끝나고 전달받는 코멘트 페이퍼에 늘 ‘엘리야 예쁘다’, ‘엘리야 좋다’는 말 밖에 없어 ‘내가 실력은 없나?’라는 생각에 더 열심히 학교생활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엘리야는 재학 중 각종 연예 기획사에서 러브콜을 수없이 받기도 했습니다. 이에 가끔 광고를 촬영하기도 했지만, 데뷔를 해야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고 합니다. 정규과정과 기본 소양을 쌓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다만 재학 시절 중 예능 프로그램에 ‘서울예대 캠퍼스 퀸’으로 출연하여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이후 그녀는 졸업 무렵 자연스럽게 한 뮤지컬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드라마 <빠스켓 볼>에 캐스팅되어 본격적인 배우의 길을 걷게 됩니다.

한편 데뷔 초 이엘리야는 배우 이태임과 꼭 닮은 외모로 혹시 자매 지간이 아니냐는 오해를 사기도 했습니다. 한동안 ‘이태임 닮은꼴’로 유명세를 치렀던 그녀는 이후 <참 좋은 시절>, <쌈, 마이웨이> 등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아 비로소 ‘배우 이엘리야’로 거듭나게 됩니다.


‘김순옥 악녀’ 계보 잇다
장르 넘나드는 연기력 화제

올해로 데뷔 7년 차인 이엘리야는 여배우 기근 현상을 해소시켜줄 차세대 연기파 배우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자연스러운 생활연기부터 깊은 울림을 전달하는 감정연기까지. 배역의 크기에 관계없이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인데요. 특히 지난 2018년 <황후의 품격>에서는 급이 다른 악녀 ‘민유라’를 실감 나게 연기하여 많은 시청자들의 분노를 사기도 했습니다. 이 드라마를 통해 이엘리야는 김순옥 드라마에 등장하는 악녀의 계보를 확실히 이었다며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황후의 품격>에서 보여준 강한 악녀 이미지에 그녀의 차기작에 대한 우려가 가득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엘리야는 곧바로 드라마 <보좌관>을 통해 정의감 넘치는 인물 윤혜원을 훌륭하게 소화해내며 새로운 연기 변신에 성공합니다.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드는 준비된 배우임을 그녀 스스로 증명해 보인 셈이죠.


현재 이엘리야는 올해 8월 종영한 드라마 <모범형사>를 마지막으로 짧은 휴식기에 들어갔습니다. 최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며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졌는데요. 2013년부터 쉼 없이 달려온 그녀의 새로운 모습을 얼른 만나볼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