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주진모, 이승기, 온유, 이특 등 전 세대를 막론한 남자 스타들이 이상형으로 꼽은 여배우가 있습니다. 그녀의 전성기 시절엔 이상형을 물어보는 질문이면 모두가 그녀의 이름을 외쳐 만인의 여인이라고 불리기도 했죠. 그 주인공은 어느덧 데뷔 13년 차로 접어든 배우이자 가수 윤아인데요. 국민 이상형 윤아가 걸어온 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가수보다 배우로 먼저
데뷔한 18살 소녀

윤아는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1세대 걸그룹 S.E.S를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웠습니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SM엔터테인먼트 오디션에 도전했으며, 2002SM엔터테인먼트 토요일 공개 오디션에서 상위권 점수를 얻어 한 번에 합격하였죠.

윤아는 오디션에서 왁스의 부탁해요를 부르고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Oops!… I Did It Again’에 맞춰 막춤을 추어 13살의 나이에 SM 연습생이 되었습니다. 그녀는 2004년 동방신기의 마법의 성2007년 슈퍼주니어의 ‘Marry U’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공식 데뷔 이전부터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죠. 또한 드라마 <9회 말 2아웃>에서 인터넷 소설 작가 신주영 역을 연기하며 가수보다 배우로 먼저 데뷔하기도 했습니다.

데뷔가 막바지에 다다랐을 땐 천상지희 The Grace의 다나에게 보컬 수업을 받아 노래를 연습한 윤아는 52개월이라는 연습생 생활 끝에 20078, 걸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했습니다. 전형적인 미인상의 비주얼로 정규 1집 타이틀곡 소녀시대안무에서 곡의 70% 이상 분량의 센터를 담당하며 센터 윤아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죠.

최정상 걸그룹인 동시에
성장하는 배우

윤아는 대세 걸그룹 소녀시대 활동뿐만 아니라 배우 활동도 꾸준히 이어왔습니다. 2008년 방영한 일일 드라마 <너는 내 운명>의 주연 장새벽 역에 캐스팅되어 배우 박재정, 이지훈과 호흡을 맞추었죠. 그녀의 첫 주연작이었던 이 드라마는 최고 시청률 43.6%를 기록하며 당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후 윤아는 2009년 드라마 <신데렐라 맨>의 주연을 맡아 실제로 자신의 긴 머리를 자르기까지 했지만 작품 흥행에는 실패했습니다. 이후 2012<사랑비>에서는 12역을 연기했으며, 이듬해 <총리와 나>에서는 이범수와 호흡을 맞추었죠. <너는 내 운명> 이후 출연한 세 작품 모두 부진한 성적을 거둔 윤아는 중국 드라마로 진출했는데요.

후난위성 TV 드라마 <무신 조자룡>에서 하후경의, 마옥유 12역의 주연을 맡아 연기해 중국 현지에서 100억 뷰를 돌파하며 큰 인기를 얻었죠. 재기에 성공한 윤아는 같은 해 한국 드라마 <THE K2>에서 지창욱과 호흡을 맞추어 호평을 받았으며, 2017<왕은 사랑한다>로 첫 한국 퓨전 사극에 도전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성공적인 스크린 도전기

윤아는 드라마뿐만 아니라 영화에 도전하여 스크린에도 얼굴을 비추었는데요. 2017년 개봉한 영화 <공조>에 조연으로 캐스팅되어 작중 현빈에게 첫눈에 반하는 민영 역을 연기했습니다. 첫 영화 출연작이었지만 그간 쌓아온 내공으로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였으며, 780만 명의 관객이 영화를 관람해 흥행에 성공했죠.

그리고 2년 후, 그녀의 첫 영화 주연작 <엑시트>에 출연했는데요. 조정석과 호흡을 맞춘 이 영화에서 준수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액션 장면들 또한 무리 없이 소화하여 호평을 받았죠. 액션 신의 80%를 대역 없이 촬영하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인 두 배우의 케미 덕분에 <엑시트>94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대성공하였죠.

<엑시트>를 통해 충무로에서도 인정받은 배우로 거듭난 윤아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이장훈 감독의 영화 <기적>의 주연으로 캐스팅되어 현재 촬영 중에 있습니다. 작중 배우 박정민의 여자친구 라희 역을 맡아 연기할 예정이죠. 또한 <공조>의 후속편 <공조 2>에도 똑같이 민영 역으로 출연하여 현빈, 유해진, 다니엘 헤니와 호흡을 맞출 예정입니다.


윤아는 다가오는 12월 방영 예정인 JTBC 드라마 <허쉬>의 인턴 기자 역으로 출연할 예정인데요. 이 드라마는 2012년 방영된 드라마 <한반도> 이후 황정민이 8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작품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죠. 가수뿐만 아니라 배우로도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윤아가 보여줄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해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