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에 입양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현재,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준 배우가 있죠. 바로 조승우입니다. 조승우는 대한민국의 배우로 연기력이 뛰어난 배우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면 항상 빠지지 않고 거론되는 명배우인데요. 뮤지컬 분야에서도 레전드로 불리는 조승우는 평소 강아지를 좋아한다고 하는데요. 그런 조승우가 한 생명을 살린 일이 있었습니다. 함께 알아보시죠.

애견인으로 유명한
배우 조승우

조승우는 평소 강아지를 좋아한다고 밝혔는데요. “가족들이 하나같이 동물을 좋아해서 어릴 때부터 항상 강아지와 함께 살아왔다”라고 전했습니다. 촬영 중 일반인의 반려동물에게 먼저 아는 척을 하고 인증 사진을 남기기도 하였는데요. 조승우 지인은 사료와 밥을 사서 차에 가지고 다니며 길고양이들에게 밥을 줄 정도로 동물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고 전했습니다.

조승우는 삽사리 단풍이와 흑 차우차우, 유기묘 순이 등 여섯 마리의 반려동물과 함께 지낸 경력이 있는데요. 2020년 봄, 삽살개 단풍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너며 조승우는 펫로스 증후군을 겪게 됩니다. 그 후 반려묘 두 마리와 같이 지내게 되는데요. 도중 ‘고성군 유기 동물 보호소’의 유기견 한 마리가 조승우의 눈에 밟히게 됩니다.

관리번호 50번
새로운 곳으로

개체 카드 관리번호 50번이라 불리던 해당 유기견은 보호소에 오래 있었습니다. 몇 번의 홍보 글로도 문의가 오지 결국 안락사 명단에 올랐는데요. 조승우는 평소에도 해당 유기견이 좋은 입양처를 찾았는지 계속 지켜보며 문의를 몇 번이나 했었습니다. 해당 유기견이 결국 안락사 명단에 오르자 유기견의 생각이 계속 나서 입양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틀 전 고성군 유기 동물 보호소의 인스타그램 계정엔 조승우의 입양 소식을 알리는 글이 올라왔는데요. 입양된 유기견의 근황을 가끔 올리겠다는 글과 함께 해당 유기견의 사진과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상에, 그저 빛이다” “순둥이 꽃길만 걷거라” “조승우 배우님 너무 멋있다” 등의 반응과 함께 그들의 미래를 응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