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연예계는 마약사건부터 시작해 각종 비리 사건까지 잇단 악재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요. 지난 10일 배우 강지환이 소속사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져 연예계를 더욱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그동안 강지환은 <경성스캔들><쾌도 홍길동><7급 공무원>등 다양한 작품으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배우인데요.

특히 현재 방영되고 있는 TV조선 드라마 <조선 생존기>에서 주연배우를 맡아 활발히 작품 활동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죠. 성범죄에 연루돼 급체포된 만큼 비난의 목소리가 거센 가운데, 일각에서는 현재 상황과 아예 정반대되는 의혹들이 제기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과연 어떻게 된 일인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볼까요?

본인의 자택에서 긴급체포

출처-뉴스엔, 서경스타

지난 9일 오후 10시경 배우 강지환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에 위치한 본인의 자택에서 긴급체포되었습니다. 이번 강지환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경기 광주 경찰서에 따르면 강지환은 9일 저녁 소속사 직원들과 저녁식사 겸 회식을 한 뒤 피해 여성들과 함께 자택으로 이동해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확인된다고 밝혔는데요.

출처-엑스포츠뉴스

이날 강지환의 소속사 직원들과 강지환의 자택에서 회식을 했던 피해 여성 A 씨는 오후 9시 41분경 서울에 있는 친구 B 씨에게 “탤런트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지금 갇혀있다”라는 문자를 보내며 경찰에게 신고를 부탁했습니다. 이에 친구 B 씨는 바로 이사실을 경찰에 신고했고, 강지환의 자택으로 출동한 경찰은 피해 여성들로부터 “잠을 자다가 강지환에게 성폭행(성추행)을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그를 긴급체포했죠.

블랙아웃을 주장한 강지환

출처-뉴스엔, 일간스포츠

피해 여성 A 씨는 10일 오전 이뤄진 경찰 조사에서 강지환이 자신과 함께 잠들어 있던 피해 여성 C 씨를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는데요. 또한 가해 상황을 목격 후 깜짝 놀라 소리를 지르자 그제서야 강지환이 범행을 중단했다는 진술과 더불어, 자신의 옷매무새 또한 심하게 흐트러져 있어 자신도 같은 피해를 당했다고 판단된다는 이야기도 덧붙였죠.

출처-엑스포츠뉴스

경찰 조사 결과 A 씨와 B 씨의 진술이 어긋나는 부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두 사람은 현재 성폭행 피해 여부 확인과 관련된 검사를 받은 상태입니다. 반면 강지환은 ” 술을 마신 것은 기억나는데 그 이후 상황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라며 “눈을 떠보니 A 씨와 C 씨가 자고 있던 방이었다”라고 진술했다고 하죠. 이와 같은 강지환의 무책임한 진술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그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출처-kbs

한편 사건이 발생한 강지환의 자택은 경기도 광주기 오포읍에 위치한 단독형 타운하우스로, 널찍한 개인 마당은 물론 ‘럭셔리 바’ ‘헬스장’ ‘당구장’ ‘수영장’까지 갖춘 고급 전원주택으로 알려져 있죠. 그는 평소에도 시간이 나면 종종 제작진들과 본인 스태프들을 자신의 고급 전원주택으로 불러 회식자리를 만들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피해자들과 강지환의 관계

출처-한경닷컴

강지환의 성폭행 혐의 긴급체포와 관련된 사실이 알려지자, 그와 술자리를 함께 했던 피해 여성 A 씨와 C 씨와의 관계에도 이목이 집중되었는데요. 처음 이 사건이 대중들에게 보도될 당시 피해 여성 두 명 모두 강지환 소속사 직원이라는 언론 보도가 있었지만, 10일 오전 강지환의 소속사인 화이 브라더스 코리아의 입장 발표에 따르면 그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출처-엑스포츠뉴스

강지환의 소속사 화이 브라더스 코리아는 “두 여성은 화이 브라더스(소속사) 직원이 아니라 촬영 등에 함께 다니는 외주 스태프”라고 밝혔는데요. 이어”하지만 피해자 역시 함께 일하던 스태프이자 일원이기 때문에 두 사람을 보호하는 차원에도 섣불리 입장을 전하기 조심스러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며 대중들에게 짧은 당부의 말을 남겼죠.

예상 밖의 반응들

하지만 언론을 통해 사건의 전말이 알려지자 의혹의 화살은 피해자인 여직원 두 사람을 향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의 사이에서 이들의 신고 과정이 수상하다는 점을 이유로 의혹이 제기되었는데요. 2차 술자리였다면 성폭행까지 일어나기에는 너무 시간이 이르다는 주장부터 시작해 ‘왜 감금을 주장하면서 바로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느냐’라는 반문까지 더해졌죠.

출처-mbc

또 일각에서는 만취한 성인 남성을 성인 여성 2명이 제압하지 못한 것이 수상하다며 의혹을 제기했는데요. 이 주장들의 공통적인 요지는 두 여성이 금전적인 이득을 위해 강지환을 음해했다는 추측인데요. 이런 반응을 가해자 강지환도 알고 있는지 오늘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치고 나온 그는 취재진에 질문에 “피해 여성들에게 미안하다. 동생(피해자)들이 제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통해서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 이런 상황을 겪게 해 오빠로서 너무 미안하다” 말해 화제가 되고 있죠.

배우 이민기, 이진욱부터 시작해 해프닝으로 끝난 신화 이민우 사례까지 연예계는 끊이지 않는 성 추문 사건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요. 그들이 대중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만큼 대중들이 스타들에게 가지는 실망감과 피로감도 점점 짖어지고 있죠. 하지만 현재 강지환 사건이 수사가 진행 중이며 법적 절차가 남아있는 만큼 섣불리 판단하기엔 조심스럽다는 여론이 잇따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