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부제 미모’라는 말이 있습니다. 몇 년이 지나도 외관상으로 늙지 않는 사람들을 보며 하는 말인데요. 이렇게 최강 동안을 자랑하는 연예인들의 경우, 실제 나이가 언급되면 “진짜 저 얼굴이 oo세야?”라는 말을 듣기도 합니다. 실제 나이가 40대여도 외모 나이는 20대로 보이는 등 그 갭이 확연하기 때문이죠. 그런데 최근 배우 김사랑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사진을 올리면서 논란 아닌 논란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 논란은 다른 것이 아니었습니다. “실제 나이가 안 믿긴다.”, “저 얼굴이 40대가 맞느냐?”와 같은 말그대로 논란 아닌 논란이었는데요. 극강 동안을 자랑하는 그녀의 얼굴을 보고 나온 반응이었습니다.

위 사진은 김사랑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인데요. 김사랑은 흑발에 앞머리를 내린 생머리를 한 모습입니다. 뽀얀 피부와 한듯 안 한듯한 청순 메이크업이 포인트죠.

이전부터 김사랑은 예쁜 얼굴로 유명했는데요. 화장기 적은 청순한 얼굴과 대조되는 섹시한 몸매로 주목받아왔습니다. 두 가지 매력 넘치는 분위기를 다 가졌었죠. 그래서 많은 여자들에겐 워너비로, 남자들에겐 한 번쯤 만나고 싶은 여신님으로 꼽히며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며칠 전 올린 사진 역시 반응이 뜨거웠습니다. 이 사진에서의 김사랑의 스타일 역시 역시 앞머리를 내린 긴 생머리였는데요. 전체적으로 무채색 패션에 립스틱 색깔도 톤다운 된 핑크 컬러를 택해 단아함과 청순함이 더 도드라졌습니다. 루이비통 폰케이스는 포인트였죠.

예쁜 얼굴은 뭘 해도 예쁘다는 말이 있던가요? 패션의 완성도, 스타일의 완성도 얼굴이라는 요즘 김사랑은 그 말을 입증하는 듯 했습니다. 카페에서 편하게 찍은 사진조차 분위기와 감성이 느껴졌죠.

이렇게 일상 사진만 있었던 건 아닙니다. 최근 김사랑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와이드 앵글의 시즌 화보가 공개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다니엘 헤니와 같이 길쭉한 팔다리를 자랑했죠. 골프웨어 광고 답게 하나로 묶어 올린 모습이었습니다.

그리고 같이 공개된 사진은 정말 얼굴과 몸매밖에 안 보이는 패완얼, 패완몸의 사진이었습니다. 김사랑이 가진 섹시한 분위기를 잘 살린 화보였죠.

지난해만 해도 김사랑은 평소에 그랬듯 앞머리 없는 긴 생머리의 청순한 모습을 유지했었습니다. 물론 이때의 모습도 너무 예쁘죠. 어두운 톤으로 맞춘 채 깔끔한 모습이라 지적이면서도 품위 있어보입니다.

당시 시상식 때 역시 앞머리 없는 긴 생머리에 인어를 연상시키는 하늘하늘한 드레스와 비율에순 여신으로 주목받기도 했죠.

이와 같은 기존 김사랑의 앞머리 없는 긴 생머리, 이 스타일도 예쁘지만 지금은 ‘귀여움’과 ‘동안력’ 역시 추가된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취향은 어느 쪽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