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첫 방송한 드라마 MBC <웰컴 2 라이프> 속 주인공 정지훈의 세월을 피해간 미모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연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 정지훈은 액션신은 물론 코믹 연기까지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데요. 특히 그의 훤칠한 외모와 피지컬, 여기에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죠.

출처-mbc

평생이 리즈시절이라는 데뷔 후 20년 차 가수 겸 배우 정지훈의 방부제 미모가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네티즌들 사이에서 그의 풋풋했던 10여 년 전 사진들이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가요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독보적인 외모와 피지컬로 수많은 여성 팬들을 사로잡은 정지훈. 그럼 지금부터 아직까지 많은 사람들에게 회자되고 있는 그의 리즈시절을 함께 보실까요?

출처-twitter @보리차

우리는 정지훈을 솔로 가수로 알고 있지만, 사실 그는 지난 1998년, 6인조 아이돌 그룹 ‘팬클럽’의 멤버로 데뷔했습니다. 하지만 팬클럽은 가요계에서 제대로 된 활동도 하지 못하고 2집을 끝으로 해체했죠. 이후 극심한 가난에 병원비를 못 대서 결국 모친상을 당하고 힘겹게 살아가도, 안양 예고에 진학하며 가수의 꿈을 놓지 않았던 정지훈. 결국 당대 최고의 프로듀서였던 박진영의 눈에 띄어 JYP에 연습생으로 발탁됩니다. 

출처-twitter @보리차

정지훈의 데뷔 이후 박진영이 밝히기를 당시 그는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간절함과 절박함이 보였다고 하는데요. 그도 그럴 것이 데뷔 전 정지훈은 돈이 없어서 우유에 불린 라면으로 삼시 세끼를 때우거나, 옷 살 돈이 없어 땀에 전 트레이닝 복을 한 달 내내 입고 다닌 일화는 너무 유명하죠. JYP 연습생 신분으로 박지윤 등 현역 가수들의 백댄서로 활동하며 무대 감각을 익혀 온 정지훈. 

출처-twitter @보리차

그는 2002년 드디어 ‘비’라는 이름으로 솔로곡 <나쁜 남자>를 발매하며 가요계에 다시 한번 도전하게 되는데요. 그는 나름대로 주목할 만한 신인으로 인기를 끌었지만,2002 월드컵에 대국민적인 관심이 쏠려 예상했던 것만큼 큰 성과를 얻지 못했습니다. 심지어 소속사는 기대했던 것만큼 반향이 없자 1집 음반 활동을 그만 접자는 의견이 나왔죠. 

출처-twitter @보리차

하지만 그는 후속곡 <안녕이란 말 대신>으로 조금 더 활동해 보자고 강력하게 주장하여 후속곡 활동을 시작하는데요. 결국 그는 데뷔곡과 반대되는 콘셉트인 <안녕이란 말 대신>으로 인기를 끌며 공중파 음악방송인 SBS <인기가요>에서 1위의 영광을 안게 됩니다. 특유의 시원한 미소와 남다른 끼로 대중들에게 ‘비’라는 이름을 제대로 각인시킨 정지훈. 

출처-twitter @보리차

이후 그는 어떤 콘셉트던 찰떡같이 소화해내며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르며 점점 인지도를 쌓는데요. 그해 연말에는 SBS <가요대전>과 MBC <10대 가수 가요제>에서 신인상까지 차지하며 가요계뿐만 아니라 연예계가 주목하는 신인으로 급부상하죠. 이렇게 인지도를 쌓아가던 비가 결정적으로 톱스타로 자리매김한 것은 2003년. 그는 2003년에 발표한 2집 <태양을 피하는 방법>이 빅 히트를 치고, 이후 드라마 <풀 하우스>가 한국은 물론 동아시아권에서 대박이 터지면서 명실 상부한 톱스타의 자리에 오르게 되는데요. 

출처-twitter @보리차

또 어려운 가정환경을 딛고 성공했다 그의 자수성가 스토리는 한국인들의 심금을 울리며 대중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얻죠. 국내에서 승승장구하던 그는 3집 <it’s raining>으로 한국은 물론, 중국과 일본에서도 활동하기 시작하는데요. 특히 3집으로 2004년 가요대상을 석권함과 동시에 아시아 밀리언 셀러로 등극합니다. 한류열풍과 <풀 하우스>의 인기를 등에 업고 해외로 진출한 정지훈. 그는 ‘Rain’이라는 이름으로 아시아권 투어를 비롯 큰 벽이라고 생각했던 미국에 진출하며 한류스타를 넘어 월드 스타라는 별명을 얻게 되는데요.

출처-twitter @보리차

결과적으로 3집 <It’s raining>는 아시아 전역에서 10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죠. 또 아시아 여러 도시의 콘서트는 매진 행렬을 이어갔는데요. 몇몇 배우나 가수들이 매우 커다란 팬덤에도 불구하고 그 인기가 특정국에 한정되었던 특징이 있는 반면 비의 경우 아시아권에서 폭넓은 인기를 자랑했습니다. 사실 당시만 해도 국내에서 본업인 가수보다는 배우 이미지가 더 강했는데요. 이는 그가 월드 스타 이미지 마케팅의 일환으로 할리우드 영화 출연에 주력했기 때문이죠. 

출처-twitter @보리차

그런데 2008년 연기만 할 것 같았던 그가 5집 <Rainism> 발매와 함께 동명의 타이틀곡 <Rainism>으로 국내에 본업인 가수로 컴백합니다. 오랜만에 가수로 컴백했지만 그는 전성기 시절만큼의 존재감을 과시하며 10만 장 이상의 음반 판매량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죠. 또 <Rainism>과 함께 더블 타이틀곡으로 내 새운 <Love Story>라는 발라드곡도 대중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음원사이트를 석권했는데요.

출처-twitter @보리차

심지어 호응 없기로 유명한 영화제 축하공연 무대도 그가 등장하면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웃음기 하나 없는 심각한 표정의 배우들도 그가 등장하면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죠. 가수와 배우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절정의 인기를 누리며 월드 스타로 군림한 정지훈. 현재 그는 안타깝게도 다수의 송사에 휘말려 대중들에게 예전만큼의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데요. 이미지 변신을 위해 선택한 작품인<웰컴 2라이프>에서 그가 비호감 이미지를 벗어던질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