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어린 신부’에 나왔던 문근영의 모습을 기억하시나요? 이때 당시 전성기를 맞으며 정말 풋풋한 소녀의 대표였죠. 하지만 데뷔 20년째에 접어드는 베테랑이 되어 연기대상 배우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KBS뉴스/민중의소리

특히 귀여운 외모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문근영인데요. ‘문근영을 닮았다면?’ 동안, 귀여움의 이미지가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여기 문근영 닮은 꼴로 화제가 되고 있는 선수가 있습니다. 큰 눈망울에 누가 보아도 동안의 요소를 고루 가지고 있는 분이죠. 하지만 누구도 예상할 수 없는 반전 매력이 숨어있다고 하는데요. 누구이며 어떤 반전이 있는지 같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인스티즈

사진만 봐도 왜 문근영의 닮은 꼴로 화제가 되었는지 알 수 있는 선수인데요. 1994년생으로 만 25세인 정유인은 5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처음 수영을 접했습니다. 그 덕분인지 엄청난 수상내역을 자랑하고 있죠. 연세대학교 스포츠응용산업학과 학사 출신으로 수영뿐 아니라 ‘뇌섹녀’의 매력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정유인 인스타그램

개인 SNS를 통해 팬들과 꾸준한 소통을 보이고 있는데요. 훈련 사진과 더불어 일상 사진을 공유하고 있죠. 하지만 이런 SNS에서 정유인 선수의 반전 매력을 엿볼 수 있습니다. 그 주인공은 귀여운 미모와 달리 합성한 것 같은 넓은 어깨와 탄탄한 팔이죠.

정유인 인스타그램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게 말이 돼….?”, “실화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안정적인 물구나무 서기로 골반과 척추를 지지하는 코어근육을 자랑하기도 했는데요. 모래가 가득한 해변가에서 물구나무를 연출하며 많은 팬들을 한 번 더 놀라게 했죠.

정유인 인스타그램

이 때문인지 ‘문근영 닮은 꼴, 헐트 어깨, 여자 마동석’이라는 애칭이 있습니다. 저 세 단어의 조합이 어떠신가요? ‘문근영인데… 마동석?’ 다들 이런 반응을 보일 텐데요. 사진 한 장이면 모든 사람들을 한 번에 납득시킬 수 있습니다.

정유인 인스타그램

정작 본인은 ‘문근영’이라는 별명은 너무 쑥스러워 여자 마동석이라는 별명이 더 좋다고 하는데요. 팬들이 여기저기서 외치는 만큼 ‘문근영 닮은 꼴’도 전혀 손색이 없어 보입니다.

위키트리

이러한 정유인 선수에게도 비판적인 시선들이 있는데요. “저 몸매는 우리나라에서 나올 수 없는 피지컬이다. 분명히 약했다.”와 같은 댓글들이었죠. 하나하나 대응할 수는 없지만 답답한 마음에 해명을 하고 싶은 적도 많다고 합니다. 하지만 악플을 통해서도 능력을 검증받을 수 있는 정유인 선수라고 할 수 있죠.

정유인 인스타그램/네이버

고개를 한참 내려야 할 정도로 많은 수상내역을 가지고 있는데요. 이 중에서도 ‘금메달’은 정말 많이 보입니다. 400m와 800m 수영 대회에서 더 큰 자신감을 발휘하고 있는 정유인 입니다.

topstarnews

최근에도 믿을 수 없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 계영 400m에서 정유인이 포함된 한국 여자 수영대표님이 한국 신기록을 경신했는데요. 2016년에 다른 팀이 보유하고 있던 3분 43초 73의 기록보다 1.15 앞당겼죠.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정유인 선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