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 방송에서 홍진영의 11년 전 과거 모습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홍진영은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으로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섰는데요이날 유재석은 2008년 방송된 KBS 2TV 콩트 예능 <사이다>에서 홍진영을 처음 봤다고 그녀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죠. 이어 그녀의 신인시절 자료화면을 공개한 런닝맨 제작진.

공개된 자료화면 속 홍진영은 지금과 사뭇 다른 외모가 눈길을 끄는데요홍진영은그때 그 코너 ‘안나의 실수‘ 안나가 나다그때 당시 얼굴과 얼굴이 살짝 달라진 감이 있지만 나 맞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그럼 지금부터 행사의 여왕이라 불리는 홍진영, 그녀의 10년 전과 10년 후를 함께 보실까요?

걸그룹을 꿈꾸던 비운의 스타

출처-instagram @sambahong

현재 홍진영은 트로트의 여왕으로 군림하며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톱스타인데요. 대부분 사람들은 그녀의 밝고 사랑스러운 성격으로 미루어보아 연예계 데뷔 후 그동안 탄탄대로를 걸었을 것이라고 생각하죠. 하지만 사실 그녀는 과거 활동했던 걸그룹이 모두 실패했던 비운의 스타입니다어린 시절부터 가수라는 꿈을 안고 걸그룹을 준비하던 홍진영.

출처-네이트판

홍진영의  번째 그룹은 ‘클럽진 회사의 자금 부족으로 공중분해됐으며 번째 그룹 ‘핑크 스파이시 회사가 망하면서 무대에 한번 서보지도 못하고 수면 밑으로 사라질 수밖에 없었죠. 연예계 데뷔라는 꿈을 안고 데뷔에도 성공했지만 제대로 된 활동 한번 해보지 못하고 다시 연습생으로 돌아간 홍진영. 체계가 없는 신생 매지니먼트는 가수 오디션을 보고 들어간 그녀에게 연극까지 시켰다고 하는데요.

출처-mbc

그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신생 매니지먼트라 체계가 갖춰있지 않아서 그랬는지 연극을 1년 정도 했다. 포스터를 하루에 100장도 넘게 붙였다면서연기의 꿈은 없었는데 하다 보니까 나쁘지 않더라. 몰랐던 재능을 발견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담담하게 설명했죠. 하지만 1년 후 홍진영은 여기서 가수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다시 한번 걸그룹에 도전합니다.

데뷔만 3번째, 드디어 공중파 입성

출처-서울신문

그리고 지난 2007, 가까스로 4인조 걸그룹스완으로 데뷔해이 노래 들으면 전화해라는 노래로 방송 출연에 성공했는데요스완은 KBS <뮤직뱅크>에서  차례 모습을 보였지만, 안타깝게도 두 달 뒤 소속사가 파산하며 홍진영의 세 번째 걸그룹 도전도 실패에 그치고 말았죠. 하지만 홍진영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출처-스포츠서울

언젠간 되겠지포기하지 말자라는 마음으로 소속사를 이적하고 네 번째 도약을 준비한 홍진영. 그렇게 걸그룹을 준비하던 그녀는 트로트 가수로 전향하게 되는데요. 2009년 솔로로 데뷔한 홍진영은사랑의 배터리라는 메가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드디어 빛을 보게 됩니다그녀의 솔로 데뷔곡이자 ‘갓데리를 있게 한 곡이지만 사실 그녀는 이곡을 받자마자 울음을 터트렸다고 하죠.

트로트로 전향한 아이돌?

출처-아시아경제

그녀는 곡을 처음 받았을  굉장히 눈물을 흘렸다배터리, 짱 이런 단어가 많아서 가사가 유치하게 느껴졌다그때는 나이도 어렸기 때문에 이걸 어떻게 부르나 싶어서 모니터를 붙잡고 울었다라고 고백해는데요이어처음에는 아이돌 그룹 출신이 트로트 가수를 한다고 하니 곱지 않은 시선이 많았다. ‘돈 따라간다라는 비난도 받았다

출처-서울신문

그땐 20대 중반이었고, 나이도 어려서 트로트가 돈이 되는지 몰랐다. 다만 트로트 시장이 점점 젊어진다고 생각해서 한 선택이었다라며 트로트 전향 당시 속마음도 털어놨습니다걸그룹에서 트로트 가수로 전향하며 남달리 마음고생이 심했던 홍진영. 하지만 주변의 곱지 않은 시선에 굴하지 않고, 그녀는 가요계에서 자신만의 매력으로 탄탄하게 입지를 다지는데요.

전설의 시작, 갓데리 홍진영

출처-instagram @sambahong

홍진영은부기맨’‘산다는 건’‘월량대표아적심등 발랄하고 흥이 넘치는 곡부터 애절하고 서정적인 곡까지 스펙트럼이 넓은 트로트 가수입니다. 특히 외모와 가창력뿐만 아니라 전매특허 애교와 지성미까지 갖춰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큰 사랑을 받고 있죠행사 라인업에 홍진영이 있는 경우아침부터 기다리는 나이 어린 팬들도 상당수 있으며그 열기가 여느 아이돌 못지않습니다.

출처-아시아경제

또 행사의 여왕이라는 타이틀의 주인공답게 그녀의 무대를 보면 팬이 아니라 해도 센스 있는 멘트와 흥겨운 무대매너에 떼창을 할 수밖에 없는데요심지어 그녀는 예정되지 않은 개인기까지 선보일 정도로 철저하게 무대를 준비하는 걸로 유명하죠. 등장과 동시에 나이대에 상관없이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드는 행사의 일등공신 홍진영데뷔 초 열심히 활동해서 트로트에 대한 대중의 시선을 돌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는데요. 이미 그녀는 그 이상을 이뤄낸 것 같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