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들에게 항상 숙명처럼 따라다니는 꼬리표가 있습니다. 바로 ‘성형’과 ‘과거 사진’인데요. 대중들은 스타들이 언제부터 지금처럼 완벽한 외모를 가지게 됐는지, 외모 변천사 대해 항상 호기심을 갖기 때문이죠. 그런데 최근 이를 무색하게 할 만큼 어린 시절 사진을 당당히 공개하며 자연 미인을 입증한 여배우가 있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과연 어떻게 된 사연인지 함께 보실까요?

작은 얼굴에 뚜렷한 이목구비, 청순가련한 분위기까지. 데뷔 전부터 각종 광고에 모습을 비추면서 대중의 주목을 받은 배우 채수빈. 2014년 조재현, 배종옥 등이 출연한 <그와 그녀의 목요일>를 통해 정식으로 배우로서 데뷔한 그녀는 이후 MBC 단막극 <원녀 일기>와 KBS2 미니시리즈 <스파이>를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았습니다.

출처-뉴스엔

그리고 2015년 KBS2 드라마 <파랑새의 집>에서 당당히 주인공인 ‘한은수’ 역을 맡으며 주연급 배우로 발돋움하는데요. 무엇보다 그녀의 강점은 또렷한 발성과 발음에서 나오는 대사 전달력입니다. 비교적 짧은 연기 경력과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채수빈. 장르를 가리지 않는 연기력으로 드라마서 시놉시스를 제일 먼저 전달받는 배우로 꼽힌다고 하죠.

출처-instagram @soobinms

특히 채수빈이 맡았던 배역 중 <파랑새의 집>의 ‘한은수’ 역과 <발칙하게 고고>의 ‘권수아’ 역은 서로 완전히 상반되는 캐릭터지만, 신인배우들이 흔히 겪는 연기력 논란을 일으키지 않고 배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죠. 다양한 장르와 배역을 넘다 들며 한 단계 한 단계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채워가던 채수빈.

출처-mbc

그녀는 작품에 들어가기에 전 맡은 캐릭터를 분석하거나 연구하는 등 상당히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남다른 노력을 기울인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빼어난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데뷔와 동시에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입지를 다진 그녀는 2017년엔 무려 지상파 드라마 세 편의 여주인공 자리를 꿰차면서 급성장합니다.

출처-mbc

1월 MBC 드라마 <역적>에서 조선시대 여자로 태어나 숙명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며 살아오다 한 남자로 인해 갈등을 겪게 되는 ‘가령’을 시작으로, KBS 2TV <최강 배달꾼> 속 돈 버는 것 외에는 그 어떤 것에도 관심을 두지 않는 열혈청년 ‘이단아’. 그리고 12월 MBC <로봇이 아니야>에서 ‘조지아’역을 맡아 그녀의 연기 인생 최초 로봇 연기까지 펼쳤죠.

출처-mbc

데뷔한지 3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지상파 드라마 세 작품의 주인공으로 나설 만큼 남다른 연기력을 가진 채수빈. 하지만 데뷔와 동시에 대중들에게 사랑받은 그녀에게도 ‘성형’ ‘과거 사진’이라는 꼬리표는 항상 따라다녔는데요. 그녀의 연관검색어에는 ‘성형 전”턱 성형”과거 사진’이라는 검색어가 올라가 있었죠. 이에 그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린 시절 사진을 직접 공개하며 성형설을 일축했습니다.

출처-mbc

공개된 어린 시절 사진 속 채수빈은 화관을 쓰고 무표정한 얼굴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데요. 무표정한 표정이지만 지금과 똑같이 뽀얀 피부에 갸름하고 작은 얼굴에, 또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하고 있죠. 바로 어제 찍었다고 해도 믿을 정도로 현재와 그대로인 그녀의 어린 시절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변의 정석이다””어렸을 때 모습 그대로 자랐다””변한 게 없네”라며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출처-instagram @soobinms

또 그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엄마와도 대화를 많이 해요. 엄마가 모니터를 많이 해주시는데 좀 줄였으면 좋겠어요. 댓글 보고 상처받을까 봐 걱정되는데 ‘난 신경 안 쓴다’면서 봐요. 성형했다는 댓글에 ‘하나도 안 고쳤다’라고 적기도 해요. 하하. 얼굴을 건드린 적은 없어요. 괜히 건드렸다가… 다들 여기서 더 건들면 안 된다고 하더라고요.”라며 모태미녀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죠.

어린 시절 사진 한 장으로 단번에 성형설을 떨쳐낸 채수빈. 하지만 2015년 7월 21일 삼성 라이온즈 소속 프로야구 선수 구자욱과 열애설은 아직까지 그녀를 따라다니고 있는데요. 구자욱이 2015 KBO 올스타전을 마치고 대구로 내려가지 않고 서울역 인근에서 채수빈과 팔짱을 끼고 다니는 것이 포착되었던 것. 소속사 측의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사에서 확인 결과 친한 사이일 뿐 연인 사이는 아니다. 기사에 나오게 된 사진은 다른 지인들과 함께 있다가 지방으로 내려가는 구자욱 선수를 배웅하는 사진이다”라고 밝혔는데요.

출처-서경스타

이에 구자욱 선수도 “지인을 통해 소개받은 지 열흘 정도밖에 안됐다”면서 “아는 사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열애설 부인하며 해프닝으로 일단락되었습니다. 한편 채수빈은 얼마 전 내년 상반기에 방송될 tvn 드라마 <반의반>에서 정해인과 호흡을 맞출 여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눈길을 끌었는데요. 캐스팅 소식이 전해지자 그동안 인상 깊은 연기로 호평을 받아온 채수빈이 이번에는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