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중에서도 압도적으로 작은 얼굴로 처음 데뷔했을 때부터 많은 사람들에게 주목을 받은 배우가 있습니다. 1990년대 중반 길거리 캐스팅을 통해 잠뱅이 CF 모델로 데뷔한 그녀는 당시 박진영김동률 등 인기 가수들의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하며 연예계에 입문했는데요사실 그녀는 데뷔 이전에 이소라의 프러포즈’ 방청을 갔다가 카메라에 찍혀 화제가 되었다고 합니다다른 여배우에게는 찾을 수 없는 그녀만의 특유의 묘한 분위기로 무언가를 이끌어 내게 만드는 배우 이나영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합니다.


이나영은 90년대 중반 우연히 길거리 캐스팅이 되어 조인성과 함께 캐주얼 브랜드 잠뱅이의 모델로써 활동하기 시작한 케이스인데요이후 모델 생활을 하다 박진영김동률애즈원 등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면서 각종 작품에서 단역으로 활동할 수 있는 여러 기회가 생겼습니다그렇게 1999년 배용준과 함께 정식 데뷔 드라마인 <우리가 정말 사랑했을까>에 출연해 본격적으로 연기의 필모그래피를 차곡차곡 쌓아나가게 됩니다.

이외에도 사실 이나영은 이미 과거에 한 번 화제가 되었던 적이 있었죠바로 과거 한 프로그램에서 비친 장면이 당시 화제의 장면으로 퍼지게 되었었는데요과거 이나영이 이소라의 프러포즈’ 방청했을 당시에 찍힌 장면이었습니다.


이나영은 자신만의 연기 세계가 확고한 배우로 다른 여배우들에게는 없는 다른 참신하고 독특한 분위기를 이끌어내는 배우로 잘 알려져 있는데요. 2004년 그녀는 영화 <아는 여자>로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을 하면서 대중들에게 그 연기력을 인정받게 되었죠영화 속 선머슴 같은 캐릭터로 독특한 로맨스 영화에 출연하게 되어 그녀만의 4차스러운 매력이 돋보인 작품이었습니다.

그녀는 이 영화로 2004 25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여 화제가 되었는데요당시 경쟁 상대였던<주홍 글씨>의 이은주, <인어공주>의 전도연 그리고 <얼굴 없는 미녀>의 김혜수를 다 제치고 당당하게 시상대에 오르게 되었죠.


이후아마 이나영의 필모그래피 중 가장 사랑받은 작품이라고 하면 <네 멋대로 해라>당시 시청률은 높지 않았지만, 2000년대 웰 메이드 드라마로 꼽히며 많은 사람들의 인생 드라마로 꼽힐 정도로 드라마 마니아층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습니다특히 이나영이 극중 전경 역을 맡아 완벽하게 소화해 내 당시 한동안 전경이라는 이미지가 꼬리표처럼 따라다니기도 할 정도로 가장 이나영스러운 캐릭터였다고 할 수 있죠

<아일랜드이후드라마 <도망자> 6년 만에 복귀한 이나영은 기존에 볼 수 없었던 강도 높은 액션신으로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그 이후에도 간간이 작품 활동을 하였지만, 2015년 원빈과 결혼하면서 부부가 함께 오래도록 작품 복귀를 하지 않아 팬들의 아쉬움을 사던 중지난해 또다시 5년의 공백기를 끝내고 차기작 <뷰티풀 데이즈>로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앞으로도 이나영이 배우로서 어떤 모습으로 활동할지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