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칠 것 같다” 故 최진실 딸이 올린 의미심장한 글 내용은 이렇다

Woods
|
2022.05.11 오전 05:00
|

“미칠 것 같다” 故 최진실 딸이 올린 의미심장한 글 내용은 이렇다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최근 야윈 모습의 근황 사진 공개
우울감 드러내는 글 게재해

출처: instagram@1_6_9._9
출처: instagram@1_6_9._9

배우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근황 사진을 올리며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해 많은 누리꾼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최준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야윈 모습의 전신사진과 함께 긴 글을 올렸다.

스토리에 작성된 글에는 자신의 우울감을 직접적으로 드러내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어 더욱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고 있는 분위기다.

출처: instagram@1_6_9._9

최준희는 “몸이 너무 무기력해서 미칠 것 같다. 침대에서 벗어날 수가 없고… 분명 잠들기 전 내일은 꼭 갓생을 살아야지! 하는데 집 밖으로 나가질 못하겠다. 하루에 12시간 이상은 자는 것 같고 몸은 천근만근이다”라며 “화장실 가기까지도 너무 멀다. 냉장고에서 물마저도 마시러 가고 싶지 않다”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날씨가 너무 좋지만 그게 나랑 무슨 상관인가’ 이렇게 생각하게 되고 뭔가 휴대폰도 안 보고 싶다. 내가 스스로 이렇게 하루를 버거워하며 한탄하는 것을 느끼니 인스타 보면 다들 열심히 사는 모습에 이불 속으로 얼굴만 파묻게 된다”라고 씁쓸함을 나타냈다.

출처: instagram@1_6_9._9

또한 “알면서도 스스로 합리화하고 내 감정을 무시하려는 것보다 시원하게 얘기하는 게 더 나을 것 같아 스스로 부끄러워서라도 더 이상 스스로 잠에 나를 몰아넣어서 현실도피하지 않겠지. 연락을 안 보는 게 아니라 못 보겠더라 미안하다”라며 해당 글을 작성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런 말을 꺼낸 것 자체가 용기인데 이제 나아갈 일만 남았다”, “전보다 야위었다. 기운 나게 밥이라도 잘 챙겨 먹자”, “앞으로 행복한 날만 있기를” 등 최준희를 응원하는 반응을 보였다.

출처: instagram@1_6_9._9

최준희는 지난 2월 소속사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맺어 배우로서의 활동을 시작하는 듯했으나 지난 6일 계약 3개월 만에 전속계약 해지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최준희는 소속사에서 나오게 된 이유에 대해 “아직 이것저것 하고 싶은 게 너무나도 많고, 내 또래에 연기자가 되고 싶어 한평생을 연습하고 불태우며 살아가는 친구들이 많을 텐데 나는 그저 엄마의 딸이라 더 주목받고 이 직업에 그만큼의 열정이 아직까지는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출처: facebook@1987book

한편 최준희는 작가로서 자신만의 길을 개척해나갈 예정이다.

최준희는 1월 초 출판사 ‘작가의 서재’와 계약해 책 출판을 준비 중에 있다.

다양한 분야에 도전하고자 하는 최준희의 소식이 계속 전해지고 있어 그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3
+1
3
+1
6

14

  1. 관심종자도 아니고 뭐지?
    이아이는 인간이 먼저 되어야함

    응답
  2. 맨날 관심도 없는 최진실딸 기사로 올리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응답
  3. 엄마의 찐팬 중 한 사람입니다
    엄마만큼 멋진 연기자가 되어주시길 바랍니다 그래야 엄마도 하늘나라에서 웃을수 있지 않을까요?

    응답
  4. 필요할때 있어야 될 엄마가 없어서 그럼..ㅠ

    응답
  5. 힘내시길 응원합니다

    응답
  6. 힘내시길 응원합니다

    응답
  7. 아가! 아직 할 일이 많은 나이에 무기력 해지면 안 된단다. 그 나이에 밖에 나와 친구들하고 맛있는먹고 웃고 즐겁게 지내야지. 살을 넘 지나치게 감량하는 바람에 오는 휴우증 인것 같아 준희

    응답
  8. 이어서 씀. 아즘마는 준희엄마보다 나이 많아 엄마같은 맘이 들어 넘 걱정되네.
    댓글 쓰는 분들 나쁜 말 쓰지 말고 예쁜 말만 써 즈면 행운이 올거애요.

    응답
  9. 살기 힘든데 이런기사 올리지마라
    관심없다

    응답
  10. 안물안궁

    응답
  11. 인스타그램을 마치 출입처 삼아 자칭 기사랍시고 써대는 기사들이 문제다. 엄마닮은 미모, 다이어트 성공, 작가 연기자 예고 등등. 정작 책이 나오면 출연하게 되면 그때 기사 써라.

    응답
  12. 내 여자친구에요 잘부탁해요 이뻐해주세요 저랑곳 결혼할사이입니다 저너무행복해요 저행복해도되지요 감사합니다 여려분 아름다운밤이에요 여러분도 행복 하세요 감사합니다

    응답
  13. 잘살아가는사람을
    외잣꾸보도하느냐
    그냥네버러두어라
    그아이는자기인생이다 더이상 관심은
    아이에게좋은일이안이야

    응답
    • 제여자친구좀 이뻐해주세요 제발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