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전도연 드라마에 엑스트라로 출연했던 여배우의 현재 모습

Woods
|
2022.05.15 오전 09:00
|

조인성·전도연 드라마에 엑스트라로 출연했던 여배우의 현재 모습

KBS 사극 ’붉은 단심’ 배우 강한나
데뷔 전 엑스트라 비화 밝혀
연기 이전에는 발레 배우기도

드라마 ’미스코리아’ / 드라마 ’키이스트’
youtube @KBS coolFM

배우 강한나가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게스트로 출연해 연기자의 꿈을 키우게 된 계기도 소개했다.

어릴 적 발레를 오래 해온 강한나는 신체적 한계에 부딪히며 좌절했고 어머니의 권유로 연기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발레 경험이 연기에 도움이 됐다. 연기가 너무 재밌어서 연극영화과로 입학했다”고 전했다.

이어 ”공부를 열심히 해 학교 다닐 때는 장학금을 받을 정도”라고 학업에 대한 열정을 뽐냈다.

SBS ’별을 쏘다’

박명수는 이어 ”강한나 씨는 ’보조출연의 고수’라는 한다. 어디에 보조출연 역으로 나왔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강한나는 ”데뷔 전 친언니를 따라서 보조출연을 한 적 있다. 길거리에서 촬영 현장이 보이면 괜히 더 구경하고 보조 출연 제의를 받기도 했다”고 했다.

그는 ”조인성, 전도연 선배님이 연인으로 나와 스티커 사진을 찍을 때 엑스트라로 참여했다. 그 드라마를 다시 찾아보자 제가 나오지는 않았다”고 머쓱해했다.

영화 ’동창생’

박명수가 ”김래원 문근영이 출연한 ’어린 신부’에도 나왔다던데 무슨 역할이냐”고 묻자 강한나는 ”군중 속 한 명이었다. 이것도 언니 따라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강한나는 ”고등학생 때는 단골 보쌈 집에서 강동원 선배님도 만났다. 멀리서 봤는데도 잘 생겨서 너무 놀랐다”고 짧은 일화를 소개했다.

강한나는 다른 매체를 통해 영화 ’동창생’에 보조출연으로 한예리의 동료 알바생으로 출연한 적 있으나 목소리가 다른 사람으로 더빙된 일화를 얘기하기도 했다.

KBS2 ’붉은 단심’

박명수는 상대 배역인 이준을 거론하며 ”이준과 강동원 둘 중 누가 더 잘생겼냐”고 묻자 강한나는 짧은 고민 후 이준을 택했다.

박명수가 ”에이 뻥치는 거 같은데”라고 하자 ”사실 조금 뻥”이라고 말해 폭소했으나 이내 ”둘 다 잘생겼으니까”라고 수습했다.

끝으로 강한나는 ”꾸준히 연기를 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새로운 것에 도전하면서 다양한 배역을 맡고 싶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7
+1
3
+1
1
+1
2

1

  1. 내 여자친구에요 이뻐해주세요 감사합니다 아름다운 밤이에요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