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 고양이상 여배우가 고양이와 함께 찍은 투샷.jpg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고양이상 여배우라고 하면 누구나 빠짐없이 떠오르는 배우가 있죠. 바로 배우 유인영입니다. 영화 베테랑에서 다혜 역을 맡고 요즘에도 여러 방송에 출연하는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유인영은 평소 반려동물에 대한 사랑도 지극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최근 그녀가 반려묘와 함께 올린 사진이 공개되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고양이상 배우와 고양이의 투샷을 함께 확인해보시죠.


대표 고양이상 여배우와
고양이의 투샷

지난 810, 유인영은 자신의 SNS에 반려묘 초코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습니다. 초코라는 이름이 적힌 반려묘와의 투샷 두 장을 올린 유인영은 초코라는 말과 함께 같이사진찍기힘드네야옹이라는 글을 올려 집사의 심정을 드러냈습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닮았어요’, ‘주인 닮아서 이쁘네요’, ‘초코도 귀엽네요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고양이뿐 아니라
강아지까지





INSTAGRAM@country_min

유인영의 동물 사랑은 고양이에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유인영은 강아지들과 함께 찍은 사진도 자신의 SNS에 업로드하며 자신의 동물 사랑을 알렸습니다. 출연 준비 중인 곳에 놀러 온 강아지들과 찍은 사진을 올리고 귀요미들이라고 표현하였습니다. 특히 자신과 함께 지내는 반려견 슈슈의 이발 소식을 알리며 반려견에 대한 각별한 사랑을 알렸습니다.

과거부터 이어진
동물 사랑



2010년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아이러브펫 프로그램과 함께 유기견 보호 캠페인 활동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유인영은 유기견 담이를 목욕시키고 수제 간식을 만들어 먹이는 등 담이의 새 가족 찾기에 동참했으며 보호소에서 안락사를 당하는 유기견들의 현실에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예전부터 동물들에 관심을 두고 행동하던 유인영의 모습이 부각되며 누리꾼들은 옛날부터 동물에 관심이 많았구나”, “반려견도 너무 행복해보인다”,집사인 줄 처음 알았다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