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입대?”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3위라는 모델 최신 근황

 

독보적인 이목구비 때문에 ‘CG 캐릭터’라 불리는 유명한 모델이 있습니다. 마치 브룩쉴즈의 리즈 시절을 보는 듯한 느낌마저 드는 그녀의 이름은 바로 야엘 실비아입니다. 2018년 TC CANDLER에 의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3위에 랭크 되어 한국인들에게 얼굴을 알린 그녀는 이스라엘 출신의 2000년생 모델이죠. 참고로 2위는 한국에서 활동 중인 대만 출신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쯔위였습니다.


그녀는 아직 한국에서는 유명하지 않지만 SNS 스타로 해외에서는 이미 주목 받고 있는 모델입니다. 구릿빛 피부와 새파란 눈동자가 특히 돋보이는 그녀의 사진은 화장법과 표정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매력을 발산하는데요. 시원시원한 마스크, 다채로운 표정과 당당한 포즈로 인기를 얻고 있는 실비아는 최근 모델 커리어와는 다른 일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과연 무엇일까요?


그녀가 대체 복무를 거부하고 현역 입대를 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본래 이스라엘 출신인 그녀는 정통유대교도로, 유대교의 율법에 따라 식재료를 선택하고 조리한 코셔의 식단을 따른다고 합니다. 또한 유대교의 안식일을 지키는 것으로 많은 언론의 관심을 받았는데요. 이런 것들을 다 지키며 모델 활동을 하는 것이 그만큼 어렵기 때문이죠.

2000년 이스라엘의 나하리야의 정통 유대교 가족에서 태어난 그녀의 본명은 야엘 코헨이라고 합니다. 그녀는 16살 때부터 SNS에 업로드했던 자신의 사진을 통해 모델 에이전시에 캐스팅되었습니다. 실비아라는 이름은 증조할머니에게서 따온 것이며 이 이름을 사용함으로써 악마의 눈에서 자신을 보호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하네요.

모델 활동을 시작한 야엘 실비아는 유대교 여자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었는데, 학교 측에서 그녀의 모델 활동에 제재를 가하려 교육부에 편지까지 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행히 그녀는 특정 지침을 조건으로 학교 교육을 계속해서 받을 수 있었는데요. 174cm의 늘씬한 키와 비율을 자랑하는 그녀는 각종 화보와 컬렉션에 등장하며 세계적으로 핫한 모델로 자리 잡고 있죠.

그녀의 국적인 이스라엘은 여자들도 의무 징병의 대상입니다. 주변 아랍 국가들과 팔레스타인의 공격에 대비해 모두 군대에 가야 하는데요. 18세가 되면 입영 통지서가 나옵니다. 남자는 3년, 여자는 18개월에서 21개월 정도 복무해야 합니다. 하지만 기초군사훈련 5주 후 대체 복무가 가능합니다. 또한 현재 이스라엘 최악의 징집률과 각종 편법으로 면제를 원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만연하죠. 그럼에도 그녀는 현역 입대를 결정했습니다.

신실한 유대교도인 야엘 실비아는 대부분의 유대인 여자들이 이스라엘식 대체 복무를 선택하지만 현역 군인으로 입대하는 것을 희망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철저히 코셔 식단을 따르기 때문에 4일 동안 크래커만 먹고 모델 활동을 했던 적이 있을 정도로 모델 생활에서 많은 제약을 받는데요. 또한 의상 선택에 있어서 신중해야 하기 때문에 많은 모델 제의를 거절할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그녀는 킴 카다시안의 브랜드인 KKW Beauty와 이스라엘의 스타트업 기업인 시린 랩의 블록체인 스마트폰의 모델로 활동하는 등 커리어를 훌륭히 쌓았습니다. 세계적인 축구 선수 리오넬 메시와 함께 홍보 활동을 펼친 적도 있죠.

 한 커뮤니티에서 야엘 실비아와 함께 사진을 찍은 메시의 어색한 몸짓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현재 그녀는 지난 2020년 4월부로 이스라엘 공군에 입대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모델 활동을 병행하고 있죠. 그녀의 강단 있는 현역 입대 결정에 많은 이들이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는데요. 앞으로의 활동에도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습니다.


일괄출처 : instargram@ yaelshelbia

[fv0012]
[ 연예톡톡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by 연예톡톡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