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의금으로 유학 간 연봉 100만 원 남편이 바로 접니다

 

1년 수입이 100만 원인 남편과 결혼하실 수 있나요? 여기 연봉 100만 원이면서 축의금마저 유학비로 달라 한 남편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아내에게 잘하냐 하면 선물 하나, 이벤트 하나 없을 정도로 무뚝뚝했는데요. 오늘은 강렬한 의지 하나로 아내를 사로잡은 배우의 고난 가득한 러브 스토리를 조금 더 알아봅니다.

마포대교는 무너졌냐!
김응수♥김한영

김응수는 1961년생 배우입니다. 1996년 영화 ‘깡패수업’으로 데뷔했는데요. 이전에는 극단 ‘목화’의 배우로 80년대부터 활약하고 있었죠. 데뷔 이후 드라마, 영화를 가리지 않고 출연하던 그는 2006년 영화 ‘타짜’ 곽철용 역할로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게 됩니다.

그런 김응수의 아내는 바로 김한영인데요. 6살 연하인 김한영은 김응수가 극단 활동하고 있을 무렵 만나 결혼한 인물입니다. 당시 김한영은 방송국 스크립터였는데요. 연극에 관심이 많아 극단에 잠시 들어갔다가 김응수를 만나게 되었죠. 두 사람은 연기 연습부터 연극 후 술자리를 함께 하면서 연인으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동성동본에 막힌 결혼
축의금으론 유학 떠나

연인으로 발전하긴 했지만 김한영은 김응수 때문에 마음고생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전까지 김응수가 ‘민주주의를 위해 젊은이들이 죽어나가는 판에 연애는 사치’라면 연애를 조금도 해보지 않았던 것인데요. 김한영은 “연애할 때 남편은 이벤트도 없고 선물도 전혀 없었다. 다만 주머니에 넣고 다닐 듯 나를 귀여워했다.”라고 전했죠.

첫 연애만에 김응수는 김한영과 결혼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양가 부모님께 결혼 승낙까지 순탄하게 받았는데요. 결혼 직전에 두 사람은 동성동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당시 법적으로 동성동본은 혼인신고가 되지 않던 시절이었죠. 심지어 김응수의 부모님 또한 동성동본을 용납하지 않았는데요. 한시법을 통해 결혼할 수 있었지만 부모님 동의가 필수였습니다.

1991년, 두 사람은 긴 설득 끝에 결혼식을 올렸는데요. 김응수는 이 당시 연극 무대에 답답함을 느끼고 영화 연출로 눈을 돌리게 됩니다. 일본에서 공부하려 했지만 당시 수입이 연 100만 원 수준이었던 그에게 일본 유학은 상당한 부담이었는데요. 아내가 동의한 덕분에 결혼 축의금으로 유학을 떠나게 됩니다. 3개월 뒤 김한영 역시 김응수를 따라 일본으로 떠나게 되죠. 부부는 그렇게 선풍기 1대가 전부였던 다락방 신혼생활을 시작하게 됩니다.

구두쇠 면모에
이혼 위기까지

집안에서 연기를 반대한 만큼, 김응수는 집안에서 어떠한 지원도 받지 못했습니다. 해서 유학 기간 동안 부부는 생활고에 시달려야 했는데요. 김응수가 버는 돈이 모두 학비로 들어가 생활비는 모두 김한영이 버는 돈으로 충당해야 했습니다. 경제적인 부분이 해결되지 않아 부부 싸움도 잦았는데요. 결혼 5년 만에 딸이 태어나면서 아내 먼저 한국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김응수는 2년을 더 공부한 뒤에야 한국으로 돌아왔죠.

귀국 후 김응수는 아내와 딸을 위해 돈을 벌어야 했는데요. 마침 한국이 외환위기라 마땅한 일자리가 없었죠. 월세도 없어 처가에 들어가야 했습니다. 결국 김응수는 일본에서 영화 ‘깡패수업’ 단역을 맡은 인연을 통해 카메오나 우정 출연으로 작은 수익을 얻습니다. 나머지 생활비는 친정아버지 약국에서 아르바이트하는 걸로 충당해야 했죠.

둘째까지 낳았지만 두 사람은 이혼 위기에 봉착하게 됩니다. 극단 배우부터 유학까지 수십 년간 수입 없는 생활을 하며 김응수는 구두쇠가 되어 있었는데요. 김응수가 김한영이 작성한 가계부를 트집 잡은 게 싸움의 시작이었죠. 이 싸움으로 두 사람은 이혼 서류에 도장 찍기 직전까지 가게 됩니다. 이혼 서류를 발견한 딸이 서류를 찢은 덕에 두 사람은 이혼 위기에서 벗어나게 되죠.

전성기 맞은 2019, 지금은?

무명 생활이 길었지만 긴 연극 생활과 연화 연출로 다져진 그의 실력은 영화계에서 러브콜을 받게 됩니다. 2006년 타짜에 출연하게 된 것도 그 실력을 인정받은 덕분이었는데요. 2021년, 김응수는 100여 개에 가까운 필모그래피를 가지게 됩니다. 코믹부터 정극까지 모두 통달하면서 대체 불가능한 배우로 자리 잡게 되었는데요. 2019년부터 인터넷 밈이 되어 인기가 급상승하면서 무려 120여 개의 광고를 한 번에 제안받기도 했죠.

덕분일까요? 김한영은 인터뷰를 통해 “지금이 가장 살만하다”라고 전했습니다. 남편의 짠돌이 기질이 크게 줄었다는 것인데요. 김한영은 최근에는 김응수가 먼저 외식 제안도 한다며 “예전에는 연극에, 연출 공부에, 배역에 빠져 내 말을 들어준 적 없던 사람이 요즘은 제 말에 귀를 기울여줘요”라며 달라진 모습을 전했습니다. 긴 세월 남편에 대한 믿음 하나로 버틴 아내와 꾸준한 노력으로 지금의 자리에 오른 김응수, 젊은 시절 끈끈했던 마음을 앞으로도 계속 이어나가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