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때문에 가려졌는데 알고보면 역대급 미모로 난리났었다는 여배우 근황

 

‘83년 데뷔 이래로 변함없는 연기력을 선보이는 명품 배우’라고 하면 누가 생각나시나요? 정답은 바로 배우 김희애입니다.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연기력이지만, 의외로 아직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김희애의 빼어난 연기력을 모릅니다. 그래서 오늘은 배우 김희애에 대한 모든 것을 알아보려고 합니다.

‘놓치지 않을 거예요’
수난시대

<SK-II>
<힐링캠프>

김희애 하면 뭐가 제일 먼저 떠오르시나요? 아마 많은 사람들이 김희애가 모델로 활동했던 화장품 브랜드 ‘SK-Ⅱ’라고 대답할 겁니다. 김희애는 이 광고로 ‘놓치지 않을 거예요’라는 유행어를 남기기도 했죠. 이 유행어가 김희애의 인지도를 끌어올리는 데에는 톡톡한 역할을 했지만, 반대로 배우로서의 이미지를 퇴색시킨 것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무한도전>

한때는 개그맨 김영철이 김희애의 성대모사를 자신의 주 개인기로 삼아 소소한 논란이 되기도 했었죠. 실제로 일각에서는 배우를 대상으로 지나친 희화화를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었습니다. 김희애조차도 처음 김영철의 성대모사를 봤을 때는 ‘나를 싫어하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했을 정도였죠.

<힐링캠프>
<무한도전>

하지만 다행히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후, 김희애는 김영철의 성대모사에 재미를 느꼈다고 인정했습니다. 이후 두 사람은 같이 예능에도 출연하면서 돈독한 관계를 유지했습니다. 드라마 <밀회> 방영 당시 함께 예능에도 출연할 정도였죠.

처음부터 남달랐던 떡잎

<스무해 첫째 날>
<여심>

김희애는 1983년 영화 <스무해 첫째 날>로 데뷔했습니다. 첫 작품부터 신인이라고 믿어지지 않는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여 영화계를 놀라게 했죠. 이후 김희애는 드라마 <여심>에서 단일 주연인 ‘다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습니다. 그리고 이 드라마로 KBS 연기대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본격적으로 두각을 드러내게 됩니다.

<아들과 딸>

김희애는 불과 데뷔 10년 만에 완연한 배우로 자리 잡습니다. 아직도 김희애의 인생작으로 꼽히는 드라마 <아들과 딸>을 통해서 말이죠. <아들과 딸>은 당시에는 금기시되었던 남아선호사상과 남녀차별에 대한 비판을 과감하게 그린 드라마였습니다. 최고시청률 61%를 기록한 흥행작이기도 했죠. 김희애는 10대부터 30대까지의 다채로운 연기 변신으로 호평을 받아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대상과 여자 최우수연기상, MBC 연기대상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아내>

여배우에게 중년의 나이는 고민이 많은 나이입니다. 연예계에서 은퇴하는 배우들도 있고, 아쉽지만 여태까지 쌓아온 이미지를 버리고 새로운 연기 변신을 일궈내야 할 수도 있죠. 하지만 김희애는 이 연기 변신을 성공적으로 해냈습니다. 바로 드라마 <아내>를 통해서인데요. <아내>는 김희애가 결혼 후 4년 만에 선택한 브라운관 복귀작이기도 합니다. 성숙하면서 처연한 ‘나영’의 연기가 인상적이었죠. 김희애는 이 작품으로 또 한 번 백상예술대상의 TV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습니다.

<완전한 사랑>

<아내>가 대박이 나자 김희애의 전성기가 다시 찾아왔습니다. 같은 해 하반기에는 차인표와 함께 드라마 <완전한 사랑>에서 열연을 펼쳤습니다. 가난하지만 똑똑하고 당돌하면서도 병마와 싸우는 ‘영애’ 역을 맡아 호평을 받았습니다. 김희애는 이 작품으로 두 번째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대상을 받았죠.

끝나지 않는 전성기

<아내의 자격>

승승장구하던 김희애는 연기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마주합니다. 바로 드라마 <아내의 자격>입니다. 방영 전 김희애가 ‘불륜녀’로 나온다는 사실이 알려져 팬들의 걱정을 샀던 작품이기도 한데요. 걱정이 무색하게 김희애는 ‘서래’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습니다. 단순 치정극이 될 수 있었던 드라마에서 입체적인 연기를 선보여 JTBC의 개국 공신으로 인정받기도 했죠. 김희애는 이 작품으로 무려 세 번째 TV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습니다.

<윤희에게>

김희애의 연기 변신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2019년에는 연기 인생 최초로 퀴어 영화에 출연했죠. 바로 많은 이들을 ‘윤희앓이’에 빠트렸던 <윤희에게>입니다. 김희애는 첫사랑을 그리워하는 중년 여성 ‘윤희’ 역을 맡아 평단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오로지 김희애만이 가능했던 연기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죠.

<부부의 세계>

그리고 지난해 대한민국을 들어다 놨던 드라마 <부부의 세계>를 통해 다시 한번 대우로서 굳건함을 대중들에게 각인시켰습니다. 원작 <닥터 포스터>를 뛰어넘는 연기라는 극찬을 받으며 해외에서도 화제가 됐었죠. 김희애는 매혹적이면서도 악에 가득 차있고, 동시에 무섭도록 냉정한 지선우 역을 맡았습니다. 이 덕에 김희애는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며 변하지 않는 연기력을 과시했습니다.

벌써 기대되는 차기작

<미운 우리 새끼>

김희애는 연예계에서 엄격한 자기관리를 하는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지난 2018년에는 예능에 나와 하루도 운동을 거르지 않는다며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심지어 치매 예방을 위해 꾸준히 공부도 하고 있다고 밝혀 패널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꽃보다 누나>

자기 자신에게 엄격해 보이는 김희애지만 실상은 또 다릅니다. 예능 <꽃보다 누나>에 출연했을 때 제작진들이 인정한 ‘신흥 먹방 강자’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죠. 실제로 김희애는 사전 미팅에서부터 출연진들을 감탄하게 한 먹방 실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동시에 털털하면서 생활력 강한 모습을 보여주는 등 새로운 면모를 가감 없이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매번 새로운 연기로 팬들의 기대를 나날이 높이는 배우, 김희애는 벌써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무려 쌍천만 신화를 만든 영화 <신과 함께>의 김용화 감독의 <더 문>에 출연 하는데요. 게다가 정통 연기파 배우 설경구와 이제 막 전역한 도경수까지 출연한다고 합니다. 김희애는 NASA의 총괄 디렉터 ‘문영’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