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약 집사’지만 댕냥이 건강 관리 만큼은 철저하다는 전직 아이돌

 

한때 YG엔터테인먼트의 그룹 ‘위너’로 활동했던 전직 아이돌이자 현재는 밴드의 보컬리스트인 가수가 있습니다. 바로 남태현인데요. 그는 넓은 음역대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소화하고 송라이터로서 밴드 데뷔 후 전 앨범의 곡을 직접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최근 그는 반려동물과의 일상 관찰 프로그램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 출연했는데요. 여기서 공개된 각양각색 반려 댕냥이 4마리와의 일상이 화제가 됐습니다. 함께 보러 갈까요?

뚜렷한 매력을 지닌 4마리 댕냥이

Youtube@TVN

Youtube@TVN

남태현은 3마리의 고양이, 1마리의 강아지로 이뤄진 4마리의 반려동물과 함께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들은 서로 닮은 구석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각양각색의 외모와 성격을 지니고 있죠.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이 댕냥이들 덕분에 남태현은 바람 잘 날 없는 일상을 보내고 있다고 하는데요.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먼저 고양이들 중 가장 나이가 많은 ‘폴리’는 스코티쉬 폴드로 다른 고양이들은 없어서 못 먹는 간식조차 귀찮아하고 늘 소파에 널브러져 있는 ‘귀찮냥’입니다. 또한 폴리보다 조금 어린 ‘잔’이는 노르웨이 숲으로 눈 앞에 있는 것이 캣폴이든 집사의 등이든 일단 올라타고 보는 ‘승천냥’ 이죠.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고양이들 중 막내인 ‘달이’는 에너지 넘치는 종인 뱅골로 기회만 되면 다른 고양이들에게 결투를 신청하는 ‘시비냥’이구요. 이 집의 하나뿐인 강아지 ‘리틀’이는 래브라도 리트리버로 덩치에 비해 장난기와 애교가 많고 활동적인 천방지축입니다.

네발 달린 와이프들과의 일상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남태현은 ‘대화가 필요한 개냥’ 프로그램에서 모범적인 반려인의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에너지 해소가 많이 필요한 레트리버 리틀 이와는 오픈카를 타고 드라이브를 하거나 경치 좋은 공원에서 산책하기도 하고 고양이들에게는 바깥을 구경할 수 있도록 창문 옆에 캣타워를 구비해 두는 등 세심한 면모를 보였습니다.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그가 반려동물을 생각하는 마음은 그의 일상 속에서도 보이는데요. 리틀이가 마당에 배설한 똥을 치우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 남태현은 리틀이에게 밥을 챙겨주고 안아 올려 트림을 하는 것까지 도와줍니다. 그 이후에는 고양이들을 한 마리 한 마리 들여다보며 안부를 묻고 상태를 살피기도 했죠.

Youtube@TVN

Youtube@TVN

남태현은 사실 알레르기성 비염을 앓고 있다고 하는데요. 반려동물의 털로 인해 이것이 악화되어 약을 아침에 두 번씩이나 챙겨 먹습니다. 그런데도 그는 반려동물을 인생의 동반자로 생각한다고 하는데요. 자신에게는 그들이 와이프나 다름없다며 평생 함께할 것이라는 그의 말에서 반려동물에 대한 진심이 느껴지는 것 같죠?

촬영 도중 일어난 유혈사태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너무나 개성 넘치는 성격의 반려동물들로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는 이 집에서 어느 날은 돌발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샤워하고 나온 남태현이 누군가의 혈변을 발견한 것이었죠. 핏자국이 선명할 정도의 혈변을 보고 놀란 그는 고양이들의 상태를 확인하며 변의 주인을 색출하는데요. 그것은 바로 첫째 고양이 ‘폴리’의 변이었습니다.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남태현이 샤워를 하는 사이 폴리가 불편한 자세로 꿀렁이다가 바닥에 혈변을 본 것이었죠. 서둘러 혈변을 치운 그는 폴리를 들어 올려 이동장에 넣는데요. 그렇게 잠옷 바람으로 허둥지둥 병원으로 향합니다. 발에서 피가 나고 있는 것도 모른 채 폴리가 엑스레이 촬영을 하는 동안 기다리는 남태현의 표정에서는 초조함이 묻어났죠.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Youtube@TVN

다행히 폴리는 배에 가스가 차 있긴 하지만 단순 장염이라 간단한 처방으로 회복이 가능했습니다. 그제야 안심이 되는지 웃음을 보이며 주사를 맞아야 할 폴리를 놀리는 남태현인데요. 이윽고 주사가 등장하고 폴리가 겁을 먹자 폴리에 이입해 얼굴을 찡그리며 함께 두려워하는 남태현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Youtube@TVN

Youtube@TVN

남태현은 심한 알레르기성 비염을 앓고 있고 늘 에너지 넘치는 반려동물로 인해 체력을 다하는 등 언뜻 보면 허약해 보이는 집사인데요. 그렇지만 누구보다 세심하게 댕냥이들의 상태를 살피고 돌발 상황에 빠르게 대처하는 모습에서 모범적인 반려인의 자세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한국애견신문

그는 ‘반려동물’의 의미를 누구보다 잘 실천 중인 것 같네요. 이에 네티즌들은 “강아지 안아줄 때 가만히 안겨 있는 거 너무 귀엽다.”, “집이 되게 좋고 물품도 잘 갖추어 놨네”, “고양이들 각자 매력 뚜렷한 거 봐”, “폴리 병원 가서 겁먹어 있는 거 안쓰러운데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