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에서 클럽 안 김우빈 꼬시던 조연, 8년 지난 지금은?

 

개봉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던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가 드디어 막을 올렸습니다. ‘전 국민 류준열 눈치게임을 일으켰던 혜리와 장기용의 셀카 이외에도 서브 주인공 양혜선을 맡은 배우 강한나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오늘은 연기력으로 승부하는 배우강한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발레리나→대학원생
상상도 못한 배우의 길

강한나가 처음부터 배우의 꿈을 꿨던 것은 아니었습니다중학생 때까지만 해도 발레에 매진하며 전문 발레리나를 꿈꾸던 학생이었죠하지만 우연히 시작한 연기에 흥미를 느끼고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에 지망하면서 연기를 전문적으로 배우기 시작했습니다하지만 이때까지도 강한나는 배우가 될 생각은 조금도 없었습니다오히려 연기와 배우에 대해 학문적으로 접근하고자 대학원까지 진학할 정도의 수재였죠.

<친구 2>

강한나 본인은 물론이고주변 사람들도 강한나가 배우의 길을 걸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습니다그러다 우연히 영화 <롤러코스터>의 단역으로 캐스팅되면서 본격적으로 연기자의 길에 들어섰습니다강한나는 그 이후로 영화 <동창생>, <친구 2> 등에 단역과 조연으로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았는데요특히 <친구 2>에서는 곽경택 감독의 혹독한 코치를 거쳐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하게 해냈습니다.

섹시와 청순 사이

<미스코리아>

<순수의 시대>

강한나는 2013년 드라마 <미스코리아>에 출연했는데요청순한 미모를 살려 미스코리아 후보들 중 한 명인 임선주로 등장했습니다비중 있는 조연으로 등장해 성숙한 미모와 연기력을 뽐냈죠. 2015년에는 파격적인 소재로 화제가 된 영화 <순수의 시대>에 캐스팅되어 한 차례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인지도를 올린 강한나는 2016년 드라마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에도 출연했는데요고려의 공주이자 권력을 쥐고자 하는 야망가 황보연화로 분해 약역 연기를 선보였죠이듬해에는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섬세한 멜로 연기로 호평을 받았습니다상대역인 이기우와 계속 엇갈리는 안타까운 사랑을 하는 정유진’ 역을 맡았죠.

<아는 와이프>

<60일, 지정생존자>

2018년에는 드라마 <아는 와이프>에서 서브 주인공 이혜원으로 분해 직진녀’ 타이틀을 얻었는데요이혜원은 짝사랑하는 대학 선배 차주혁에게 당당히 고백하는 캐릭터였죠연기력을 인정받은 강한나가 선택한 차기작은 드라마 <60지정생존자>였습니다드라마의 핵심 사건인 국회의사당 테러 사건의 배후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국정원 대테러센터 요원 한나경을 연기했습니다.

<스타트업>

<간 떨어지는 동거>

작년에는 드라마 <스타트업>의 서브 주인공 원인재를 맡았는데요대기업 회장인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고자 최선을 다하는 스타트업 회사 네이쳐모닝의 대표죠이번에 출연하는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는 연애 숙맥전직 구미호현 인간 양혜선을 맡았는데요흔치 않은 설정인 만큼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