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분노조절장애’ 갑질 연기로 전성기 맞이한 여배우의 과거

 

 

마라맛 드라마의 본좌 <펜트하우스>와 아성을 겨루는 드라마 <마인>이 장안의 화제입니다재벌가의 다양한 인간 군상을 보여줘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특히 재벌가의 갑질을 제대로 보여주는 분노조절장애’ 시누이, ‘한진희가 큰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오늘은 갑질 연기로 전성기를 맞이한 배우김혜화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천만 영화 찍고

워쇼스키 자매의 픽

<광해>
<사건발생 일구팔공>

김혜화는 2005년 데뷔하여 뮤지컬연극 등에서 오래 활동한 잔뼈 굵은 배우입니다연극 뿐만 아니라 단역 배우로서 영화에도 여러 번 출연했었는데요대표적으로 2012년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는 매화틀을 대령하는 궁녀로 살짝 얼굴을 비추기도 했죠.
   

<센스 8>

여러 작품에서 단역 배우로 전전하던 김혜화는 2015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센스 8>에 캐스팅 되었습니다세계적인 감독 워쇼스키 자매가 직접 연출해서 화제가 된 드라마죠워쇼스키 자매의 뮤즈인 배두나가 주연을 맡아 국내에도 인지도가 있는 작품입니다김혜화는 작중 배두나가 맡은 박선의 엄마로 등장했었습니다비중은 적었지만 주인공에게 큰 영향을 끼친 인물로 존재감을 드러냈죠

고생 끝에 정우성 온다

<날아라 개천용>

김혜화는 오랜 무명 생활 끝에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 비중 있는 조연으로 출연하게 됐습니다무대포 기자 박삼수를 5년째 뒷바라지 해주는 애인 이진실 역을 맡았죠답답한 박삼수 때문에 매번 지쳐보이게 나오지만사실 누구보다 박삼수를 믿어주고 응원해주는 든든한 조력자였습니다.
   

<날아라 개천용>

본래 박삼수 역을 맡은 배우는 배성우였지만음주운전 사건으로 중도 하차하게 되면서 소속사 대표이자 동료 배우인 정우성이 <날아라 개천용>의 후반부부터 박삼수 역으로 등장했는데요뜻하지 않은 배우 교체 때문에 ‘<날아라 개천용>의 최대 수혜자라는 칭호를 얻기도 했습니다.

 

역대급 분노조절장애

캐릭터 탄생

 
<마인>

김혜화는 현재 드라마 <마인>에 출연 중입니다드라마의 배경인 효원그룹의 장녀이자 무개념 시누이 한진희’ 역을 맡았죠남편은 물론이고 다른 가족들에게도 폭언과 폭력을 쏟아붓는 것은 예사고자신이 운영하는 빵집의 직원들에게도 갑질을 부려 매스컴의 뭇매를 맞기도 했죠.

   

<마인>

심지어 공식 홈페이지의 인물 소개에는 스스로도 개과천선을 포기한 인물로 한진희를 묘사합니다그러다보니 주인공인 서희수와 정서현에게 참교육을 당하는 등 꼴불견스러운 모습을 연출하기도 합니다심지어 최근 회차에는 엠마 수녀에게도 진상을 부려 호되게 혼나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했죠. 앞으로 마인에서 어떤 씬스릴러 연기을 보여줄지 기대되는 배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