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작만 20개’ 요즘 최고의 신 스틸러라는 11년생 배우

 

여러분은 어린 시절이 잘 기억나시나요말도 제대로 못하는 두세 살 무렵도 생생한 분이 있을 테고이와 반대로 기억이 가물가물한 사람들도 있을 겁니다오늘 소개할 배우 오아린은 이제 겨우 11살이지만 20개가 넘는 작품에 출연한 다작 배우입니다다른 사람들은 기억도 잘 안 날 나이부터 작품 활동을 하는 오아린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될성부른 떡잎

<38 사기동대>

<도깨비>

오아린은 키즈모델로 활동하다 2015년 CF에 출연하게 되면서 연기자의 발판을 닦았습니다오아린은 키즈모델로써 받을 수 있는 상이란 상은 전부 휩쓸며 연예계에 인지도를 넓혀갔죠. 2016년에는 드라마 <38 사기동대>에 잠깐 등장해 깜찍한 외모로 시선을 끌었죠같은 해 드라마 <도깨비>에서도 삼신할매와 병원에서 마주치는 귀여운 소녀로 등장했습니다.

   

<언니는 살아있다>

2017년에는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에 출연했는데요오아린은 극의 사건에 열쇠를 쥔 인물이자 주인공 양달희의 이복동생 진홍시로 등장했습니다아역답지 않은 출중한 연기력으로 평단을 놀라게 했죠오아린은 드라마의 후반부에서는 주인공 민들레의 딸 구해주로도 등장해 1인 2역을 모두 소화했습니다.

누군가의 아역이 아닌
차세대 신 스틸러

<황후의 품격>

오아린이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린 건 2018년 드라마 <황후의 품격>부터였습니다오아린은 대한제국의 공주이자 이혁 황제의 숨겨진 딸, ‘아리공주로 분했습니다. 7살 답지 않게 처세술에 밝고 약삭빠르지만 부모의 정에 늘 목말라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리게 했던 인물입니다오아린은 아리공주 역을 소화하기 위해 영어중국어를 비롯한 외국어 익혔고분노부터 눈물 연기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의 연기를 소화해 시청자와 평단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날 녹여주오>

아역 배우들의 최대 약점이라면 늘 부족한 딕션이 손꼽히는데오아린은 그런 딕션에 있어 성인 배우들에 버금가는 능력이 있어 늘 비중 있는 신 스틸러 역할을 했습니다대표적으로는 2019년 드라마 <날 녹여주오>가 있는데요오아린은 주인공 동찬의 조카이자 일찍이 방송가의 생태계를 익혀 트렌드에 밝은 애어른 마서윤으로 등장했습니다성인 배우만큼 많은 지문을 소화하면서도 분명한 발음으로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죠.
     

<달이 뜨는 강>

오아린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는 고구려 순노부의 귀신골에 사는 월이로 분했습니다아이임에도 불구하고 당차고 할 말은 또박또박 다 하는 귀신골의 실세죠오아린은 귀여운 외모와 출중한 연기력으로 <달이 뜨는 강최고의 신 스틸러라는 타이틀을 얻어 호평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