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에 이미 광고만 20개 찍었던 ‘김희선 아역’의 현재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인기로 의학 드라마에 대한 재평가가 뜨겁습니다명작 의학 드라마를 논할 때 빠지지 않는 <하얀거탑>부터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되기도 한 <굿 닥터>까지 같은 의학 드라마라도 다양한 변주가 이루어져 입맛대로 고르는 맛이 있는데요.

그중 의학드라마 부동의 시청률 1위는 바로 안재욱김희선 주연의 드라마 <해바라기>입니다. <해바라기>에서 김희선의 아역 배우를 맡았던 배우의 정체가 재조명을 받으며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오늘은 천재 아역에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배우김민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드라마면 드라마,
광고면 광고




김민정은 1990년 단막극 <베스트셀러극장 미망인>으로 데뷔했습니다당시 김민정의 나이 불과 8살이었지만 귀여운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으로 대중의 주목을 받게 되었습니다이듬해에만 무려 20편의 광고를 찍어 신문에 보도되기도 했습니다이는 전체 키즈 모델 광고 중 10%에 달하는 수치로당시 김민정의 인기를 짐작할 수 있죠.



같은 해에는 대하드라마 <바람꽃은 시들지 않는다>로 KBS 연기대상에서 연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는데요그 이후로 매년 최소 1편의 작품을 찍으며 꾸준히 연기력을 키워갔습니다. 1993년에는 이준익 감독의 가족 영화 <키드캅>에 출연해 이재석정태우 등 아역 배우들과 연기합을 맞췄습니다. 1995년에는 명작 사극 <장녹수>에서 박지영이 분한 장녹수의 아역을 맡아 활약하기도 했죠.

아역에서 벗어나
성인 연기자로



모든 아역 배우들의 숙제죠. ‘아역이라는 타이틀에서 벗어나 어른스러운 성인 연기자의 이미지를 얻는 것은 천재 아역이라 불리던 김민정에게도 힘든 일이었습니다드라마 <해바라기>에서 김희선의 아역으로 출연하기도 했지만누군가의 아역이라는 타이틀은 여전했죠그런 김민정이 선택한 차기작이 바로 시트콤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였습니다.

김민정은 노홍렬의 딸 노민정으로 분해 신 스틸러로 활약했습니다미대에 다니는 대학생이자 매사 까칠해 할아버지인 노구와 티격태격하는 개그 캐릭터로 변해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는 김민정에게 사실상 연기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된 작품이 되었습니다성인으로 넘어갈 무렵 선택한 작품이기에 대학생청춘스타로 이미지를 굳힐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가 종영한 직후에는 드라마 <라이벌>에서 살발한 악역 연기로 이름을 알렸습니다김민정은 2004년 드라마 <아일랜드>에서 아역 배우 출신 에로배우라는 다소 파격적인 설정의 한시연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습니다. 2007년에는 2의 <하얀거탑>’이라는 극찬을 받은 드라마 <뉴하트>에 출연해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습니다김민정은 흉부외과 전문의 남혜석을 연기했는데요엄청난 실력을 갖춘 전도유망한 의사여서 냉철하면서도 지적인 매력을 뽐낼 수 있었던 배역이었습니다.

슬럼프? 침체기?
지금은 제2의 전성기


하지만 김민정은 2009년 석회화건염이라는 희귀병에 걸려 잠시 방송계를 떠나 투병기를 거쳤는데요다행히 반년 만에 복귀하기는 했지만이후 출연했던 드라마 <2009 외인구단>, <갑동이>, <장사의 신등이 흥행에 부진하면서 잠시 슬럼프를 겪는 듯해 팬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그러던 중 2017김민정에게 드디어 반가운 소식이 들렸습니다드라마 <맨투맨>이 크게 흥행을 하면서 재기에 성공한 것입니다이듬해에는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주인공 쿠도 히나’ 역으로 제2의 전성기까지 맡으며 승승장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편 김민정은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악마판사>에 출연 중입니다드라마 <뉴하트>에서 연기합을 맞췄던 지성과의 재회라 팬들의 기대가 뜨거운데요<뉴하트>에서 동료이자 연인으로 나왔던 반면<악마판사>에서는 서로 적대적인 관계로 등장해 화제가 되었죠김민정은 사회적 책임재단 상임이사 정선아를 맡아 팜므파탈적인 면모를 뽐낼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