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 중 몰래 키스, 알고보니 비밀연애 중이었던 출연 배우들

 


회사원이라면 사내연애가 그리 놀라운 것은 아닐 겁니다그건 연예인들에게도 예외가 아닌데요다만 연예인들의 직장이 영화 현장이라는 차이가 있을 뿐이죠때로는 비밀연애가 촉 좋은 팬들에게 딱 들킬 때도 있습니다오늘은 영화 촬영장에서 몰래 연애 중이었던 스타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모범 남편, 모범 아빠
최수종 – 하희라


대한민국 연예계를 대표하는 잉꼬부부 최수종과 하희라도 영화 촬영장에서 비밀 만남을 즐기던 커플입니다두 사람이 처음 만난 건 1987년 예능 <젊음의 행진>에서였습니다사실 최수종은 이전부터 스쳐 지나가 듯이 본 하희라에게 첫눈에 반해 <젊음의 행진> MC 자리를 수락한 것이었습니다.





이후 두 사람은 영화 <풀잎 사랑>, <있잖아요 비밀이에요>, <너에게로 또다시등 여러 편의 영화에 함께 출연하며 감정을 키워나갔습니다둘이 함께 있는 장면이 자주 포착되자 두 사람의 연애담이 퍼졌는데요두 사람은 스캔들을 부정했지만 결국 1993년 결혼식을 올리게 됐습니다.

충무로가 낳은 커플
유해진 – 김혜수

비록 지금은 헤어졌지만김혜수와 유해진의 연애는 당시 엄청난 이슈였습니다두 사람은 2001년 영화 <신라의 달밤>에서 처음 만났습니다다만 당시 김혜수는 이미 각종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하던 슈퍼스타였고유해진은 알려지지 않은 무명 배우였죠두 사람이 다시 만난 건 2006년 영화 <타짜>에서였습니다영화 직후부터 열애설이 제기되기는 했지만두 사람은 모든 열애설을 부정했고팬들도 믿지 않는 분위기였는데요.



그러다 2010두 사람은 마침내 연애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며 영화계 대표 커플로 우뚝 섰습니다비록 이듬해 결별을 선언했지만두 사람은 아직까지도 끈끈한 우정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2016년 ‘tvN10어워즈에서 만난 두 사람은 서로 어깨동무를 하며 반갑게 안부를 묻는 모습이 포착되어 진정한 어른의 연애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죠.


호러 속에서도 싹트는 사랑
곽도원 – 장소연




2016년 나홍진 감독을 세계에 알린 영화 한 편이 개봉했습니다바로 한국형 오컬트 <곡성>이었죠여러 사람들을 멘붕에 빠트리게 한 이 <곡성>의 촬영 현장은 놀랍게도 핑크빛이었는데요바로 영화에서 부부로 출연했던 곽도원과 장소연이 실제로 커플로 이어진 것인데요둘의 열애설이 밝혀지기 전 장소연은 이미 예능에 나와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라며 짝사랑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내비쳤죠.



결국 두 사람은 2015년 열애를 인정하며 <곡성>이 이어준 커플로 거듭났는데요공식 커플이 된 두 사람 사이에는 결혼설까지 돌았지만안타깝게도 두 사람은 2017년 결별을 택하며 각자의 길을 걷게 됩니다한편 곽도원은 최근 예능 <불꽃미남>에 출연해 이제 지나고 나니까 멍청하고 이기적이고 욕심 많은 놈이었던 것 같다그때 못해준 것이 너무 미안하다라며 지난 연인을 떠올려 팬들에게 잔잔한 울림을 주기도 했습니다.

아시아 월드 스타들의 사랑
송승헌 – 유역비




아시아를 대표하는 슈퍼스타 송승헌과 유역비의 만남은 엄청난 화제가 되었습니다두 사람은 2015년 영화 <3의 사랑>에서 처음 만났습니다멜로 영화인 만큼 두 사람은 급속도로 가까워져 결국 연인이 되었는데요당시 국경을 초월한 사랑이자 최고의 셀러브리티 커플로도 유명해졌죠.

두 사람은 2018년 결국 결별을 선택하면서 헤어지게 되었지만여전히 두 사람의 재결합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큽니다작년에는 송승헌이 유역비의 SNS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러 재결합설이 퍼지기도 했지만송승헌의 SNS 계정을 관리하는 소속사 직원의 실수라고 밝혀 재결합설을 일축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