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몇 살이에요?” 40살에 고등학생 역할 맡았다는 동안 배우

 


연예인 하면 빠질 수 없는 게 동안 미녀미남입니다실제 나이보다 10살 이상은 어려 보이는 건 예삿일이죠얼마 전 종영한 드라마 <대박부동산>에 출연한 장나라 같은 경우 8살이나 어린 정용화 옆에서 오히려 더 어려 보이는 동안 미모를 자랑했죠오늘은 연예계 대표 동안 배우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지천명이 넘었는데
체지방이 3%



유준상은 연예계에서도 철두철미한 자기 관리로 유명한 배우입니다작년에는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 출연해 화려한 액션 연기를 소화하기 위해 체지방을 3% 이하로 감량하는 열정을 보여주기도 했는데요특히 유준상이 <경이로운 소문맡은 배역의 나이는 39살로당시 유준상의 실제 나이보다 13살이나 어린 나이였죠.




유준상은 최근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도 국회의원 정두만으로 출연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무려 한 정당의 당 대표로 거물급 인사였습니다하지만 너무 동안이었던 탓에 당 대표라기에는 너무 어려 보인다라는 시청자 반응이 나오기도 했었죠한편 유준상은 현재 뮤지컬 <비틀쥬스>의 개막을 앞두고 연습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딸이랑 외식이야, 데이트야
윤종훈





84년생 배우 윤종훈도 동안 배우의 대표 주자입니다특히 작년에는 웹드라마 <타이밍>에서 고등학생 김보석’ 역을 맡아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더 놀라운 점은 교복을 입은 윤종훈의 모습에 아무런 위화감이 없던 것이었습니다. 2018년 드라마 <리턴>에서도 동년배 친구로 나왔던 신성록봉태규보다 월등히 어려 보여 동안 배우로 이름을 날렸죠.



게다가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딸 하은별과 함께 밥을 먹는 장면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다름 아닌 윤종훈이 너무 어려 보여서 딸과 함께 식사를 하는 게 아니라 마치 데이트를 하는 것 같아 보였기 때문이었습니다아빠라기보다는 나이 차이가 조금 나는 오빠 같다는 시청자 반응이 주를 이뤘죠.

40살에 교복 완벽 소화
이유리




이유리 하면 연민정연민정 하면 이유리죠이유리에게 MBC 연기대상 대상을 안긴 드라마 <왔다장보리>는 이유리의 동안미를 보여준 작품입니다이유리가 맡았던 연민정은 작중 24세부터 32세까지 8년의 세월을 넘나드는 연기를 펼쳤는데요당시 이유리는 30대 중반의 나이였음에도 아무런 위화감 없이 다양한 나이대의 연민정을 소화했습니다.



이유리는 2019년 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 성공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기자 김보미를 맡았는데요중간에 고등학생 시절 김보미를 직접 연기하면서 40살의 나이에도 전혀 어색하지 않는 교복핏을 선보여 화제가 되었습니다게다가 극중 김보미의 나이가 32세였다는 것을 생각하면 더욱 놀라운 일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