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남편이 생활비 안 주더라” 미수다 출연자들의 현재

 


종영한 지 벌써 10년도 훌쩍 넘은 예능 <미녀들의 수다>를 기억하시나요당시에는 생소하던 글로벌 토크쇼를 슬로건으로 내세우며 다양한 나라에서 온 패널들과 함께 각 나라의 문화를 알 수 있던 프로그램이었죠엄청난 인기를 구사하던 프로그램이었던 만큼 일반인 신분으로 출연했던 패널들도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었는데요과연 그때 그 시절 <미녀들의 수다출연진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남편 때문에 마음 고생
에바 포피엘




일본계 영국인 에바 포피엘은 동서양이 섞인 이국적인 외모로 <미녀들의 수다>에서 큰 인기를 얻은 패널이었는데요. <미녀들의 수다이후 예능 <스타골든벨>에 고정으로 출연하는 등전문 방송인의 삶을 이어갔습니다. 2005년부터 한국에서 살던 에바 포피엘은 2010년 레포츠 강사와 결혼식을 올리며 두 아들을 출산하며 방송 활동을 쉬었습니다.




그러다 2018년 한 방송에 남편과 함께 출연해 독박 육아와 남편의 무관심을 토로하며 다소 충격적인 근황을 전했습니다에바는 남편이 여름에는 수상스키장에서겨울에는 스키장에서 일하는 레포츠 강사이기 때문에 임신 기간에도 홀로 버치며 출산 후 독박 육아를 해야 했다고 밝혔습니다심지어 결혼 기간 동안 생활비도 제대로 주지 않았고결혼 8년 차임에도 받은 생활비는 100만 원에 불과했다고 밝혀 충격을 더했습니다.



다행히 현재는 남편과 불화를 잘 해결했다며여전히 두 아들과 함께 좋은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혀 팬들의 걱정을 덜었습니다한편 에바는 현재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 월드클라쓰의 주장으로 활약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한 명의 엄마로
후지타 사유리




아마도 <미녀들의 수다중 가장 유명해진 방송인 중 한 명이지 않을까요후지타 사유리는 4차원 캐릭터로 출연하자마자 큰 인기를 끌었죠사유리는 <미녀들의 수다이후에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의 진행과 게스트로 참여하며 예능계의 블루칩으로 떠올랐죠.


작년에는 아들 후지타 젠을 출산해 비혼모이자 엄마의 삶을 살고 있다며 근황을 공개해 팬들을 놀라게 했는데요젊지 않은 나이에 한 출산이라 임신중독증에 걸리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무사히 출산해 기쁜 소식을 알렸습니다지난 5월에는 아들과 함께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는 등 여전히 프로 방송인다운 행보를 보이고 있죠.

다나까 말투의 그녀
브로닌 멀렌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온 브로닌 멀렌은 특유의 ‘~습니다’, ‘~습니까?’ 말투로 <미녀들의 수다>에서 큰 인기몰이를 했던 출연자였습니다독특한 말투로 큰 주목을 받아 <미녀들의 수다이후에도 여러 방송에 등장하며 활약했던 방송인이었는데요하지만 어느 순간 방송계에서 사라져 근황을 궁금하게 했는데요그러다 2017년 한 방송에 출연해 어린 아들과 함께 싱글맘으로 살고 있는 모습을 공개해 대중들을 놀라게 했습니다현재는 한국을 떠나 프랑스에서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고 전해졌습니다.

두바이 사업가로 제2의 인생
자밀라 압둘레바






아마 많은 분들이 <미녀들의 수다최고의 미녀로 자밀라 압둘레바를 꼽을 겁니다우즈베키스탄에서 온 자밀라는 출중한 미모로 우즈베키스탄 김태희라는 별명을 얻으며 화제가 되었습니다자밀라는 우리나라에서 가수로 활동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었는데요현재는 두바이와 한국을 오가며 사업가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고 합니다.

드라마에 영화까지
구잘






자밀라와 함께 <미녀들의 수다우즈베키스탄 미녀로 이름을 날렸던 구잘도 빼놓을 수 없죠. <미녀들의 수다종영 이후에는 드라마 <황금물고기>, <황금거탑>, 영화 <결혼전야등에 출연하며 한국에서 배우로 활동하고 있죠지난 2012년에는 한국으로 귀화해 정식으로 한국인이 되었습니다. 2018년에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인플루언서로 활약하기도 했는데요현재는 함께 <미녀들의 수다>에 함께 출연했던 에바 포피엘과 함께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