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역 전문배우’가 첫눈에 반한 아내에게 첫 만남에서 한 말

 

대사 한 줄 없이 보는 것만으로도 압도되는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악역 전문 배우들당연한 말이지만아무리 무서운 역할만 맡는 악역 전문 배우라 해도 현실에서도 그럴 일은 없죠그중 영화계 대표 악역 전문 배우 정만식은 사실 연예계 대표 로맨티스트로 유명한데요오늘은 보는 사람마저 달달하게 만드는 정만식의 러브스토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첫눈에 반한 그녀의 첫마디
‘꺼져’

단역 배우로 알음알음 인지도를 쌓아가던 정만식은 전 세계의 연극배우들이 전부 모이는 밀양연극제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그 자리에서 정만식은 운명적인 사람을 만나는데요바로 일본에서 활동하던 한국인 연극배우린다 전이었습니다린다 전에게 첫눈에 반한 정만식은 용기를 내 합석을 제의했습니다하지만 험악한 인상의 정만식에게 호감은커녕 관심도 없던 린다 전은 단호하게 꺼져라고 거절했죠.

정만식은 이에 굴하지 않았습니다오기가 생긴 정만식은 린다 전에게 끊임없이 대시했고결국 린다 전의 마음을 얻는 데 성공했습니다정만식과 린다 전은 4년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장거리 연애를 이어갔고, 2013년 린다 전이 한국에 넘어오자마자 부부의 연을 맺었습니다.

만나서 반갑다고 뽀뽀뽀
일명 뽀뽀만식

악역 전문 배우답게 보기만 해도 오금이 저리는 외모의 소유자지만정만식은 동료 배우들 사이에서 일명 뽀뽀만식이라고 불리는데요그만큼 린다 전에게 매일매일 뽀뽀를 퍼붓는 아내 바라기로 유명합니다지금은 연극계에서 알아주는 잉꼬커플이지만사실 두 사람의 결혼은 그렇게 순탄하지만은 않았는데요.

우여곡절 끝에 사귀게 되었지만가난한 연극배우였던 두 사람의 앞길은 꽃길보다는 고생길에 더 가까웠습니다린다 전은 일본의 오사카 예술대학에서 외국인 여성 최초로 예술학 학사 학위를 취득한 인재였지만생활고로 각종 아르바이트를 전전하고 있는 상황이었는데요극심한 스트레스로 실어증까지 오게 되었죠그렇게 힘들어하던 린다 전 옆을 정만식은 든든하게 지켰습니다.

정만식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연극배우로서 생계유지를 위해 백화점 판매원으로 일하면서 하루에 600만 원의 실적을 올리기도 했지만연기를 못한다는 좌절감에 화병에 걸린 것처럼 주변 사람들에게 시비나 싸움을 거는 등 괴팍한 성격을 갖게 되기도 했습니다결국 결혼할 때까지도 정만식의 수중에는 270만 원이 고작이었죠.

아내만 보면 ‘뿌엥’

정만식의 스윗함을 제대로 보여주는 일화가 있는데요지난 2018년 예능 <싱글 와이프>에 출연한 정만식은 영화 촬영 문제로 한동안 아내와 떨어져 지내야 했습니다게다가 부상까지 입어 어느 때보다 아내가 그리운 상황이었는데요이에 <싱글 와이프제작진들은 정만식을 위해 아내를 데려오는 몰래카메라를 준비했죠.

오랜만에 린다 전을 만난 정만식은 눈물을 터트렸습니다정만식은 부상을 걱정하는 아내에게 거기 아퍼…’하며 애교를 부리기도 하고, ‘미안해아파서라며 한없이 약해지는 모습도 보이며 패널들의 부러움을 샀습니다린다 전도 눈물을 닦아주며 정만식을 다정하게 위로해줬죠.

최근 정만식이 출연한 영화 <모가디슈촬영 중에도 모로코에서 4개월간 지내며 아내와 떨어져 있어야 했는데요하필 촬영 기간과 결혼기념일이 겹쳐 고민하던 중린다 전이 모로코에 깜짝 방문한 것입니다정만식은 숙소 문을 열자마자 보인 아내의 모습에 문지방도 차마 넘지 못하고 눈물을 쏟아냈다고 합니다두 사람은 한적한 모로코에서 드라이브를 즐기며 단란한 시간을 보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