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이 ‘대박날 사람’이라 극찬했던 배우의 데뷔 전 사진

 

영화에 내공이 좀 있으신 분들은 영화에서 잠깐 스쳐 지나가는 조연 배우들이 유독 눈에 들어오는 경험이 있었을 겁니다유독 남다른 존재감과 연기력을 뿜어내는 조연 배우들을 보면 저 배우는 언젠가 대성하겠다는 짐작이 들기도 하죠최민식 같은 대배우도 함께 작업한 후배 배우들을 보며 그런 촉이 오는가 봅니다과연 최민식에게 연기로 인정받았던 무명 배우는 누구일까요?

데뷔 무대에서 발연기로
펑펑 울었던 연극배우

곽도원은 고등학교 졸업 후 곧바로 극단 생활을 하며 배우의 꿈을 키워갔습니다당시 극장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연봉으로 200만 원 밖에 못 받았지만 그럼에도 행복한 나날이었다고 전했는데요꿈에도 그리던 연극 무대에 처음 오르기는 했지만너무 긴장했던 탓이었을까요스스로 느낄 정도로 발연기를 선보여 무대에서 내려와 엉엉 울었다고 합니다.

이후 곽도원은 조금씩 연기를 배워나가 당시 연극계 대부로 불렸던 이윤택의 극단으로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하지만 대쪽같은 성품에 선배들에게 미운털이 박혀 얼마 있지 못하고 극단을 나와야 했습니다연극계에서 발붙이기 힘들 거라는 것을 깨달은 곽도원은 서울로 올라와 충무로 영화판에 뛰어들었죠이후 곽도원은 영화 <좋은 놈나쁜 놈이상한 놈>, <마더등 쟁쟁한 영화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아갔습니다.

특히 영화 <황해>에서는 대학교수이자 저명한 유명인사 김승현을 맡았는데요번듯한 겉과는 달리 조폭 두목인 김태원의 친한 동생으로 뒷세계 거물인 사람입니다소름 끼치는 연기와 존재감을 선보여 나홍진 감독의 극찬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하정우도 혀를 내두를 정도였죠.

‘한 수 배웠다’
최민식이 인정한 연기자

곽도원은 단역 배우로 활동하면서도 꾸준히 독립영화단편영화에도 얼굴을 비추기도 했는데요특히 2011년에는 곽도원이 주연을 맡았던 독립영화 <더블 클러치>가 전주국제영화제에 입상하면서 영화계에서 이름을 날리기 시작했습니다이듬해에는 영화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에 출연해 본격적으로 대중들에게 알려지게 되었죠.

<황해>에서 곽도원을 눈여겨 본 나홍진 감독이 윤종빈 감독에게 그를 추천하면서 악질검사 조범석’ 역에 캐스팅되었다고 하는데요사실 당시 무명이었던 곽도원을 캐스팅하는데 반대가 심했다고 합니다하지만 윤종빈 감독과 <황해>에서 한 번 합을 맞췄던 하정우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캐스팅이 진행되었죠결과는 모두 알다시피곽도원은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에서 신들린 연기력으로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었죠.

곽도원은 한 예능에 나와 영화 촬영 후 회식 자리에서 최민식으로부터 고맙다도원아오늘 많이 배웠다라는 극찬을 받아 크게 감동했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심지어 영화 전 최민식 또한 곽도원의 캐스팅을 반대했었기 때문에 감동이 두 배가 되었죠곽도원은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이후로도 영화 <러브픽션>, 드라마 <유령등에서 활약했습니다.

명품 조연을 넘어
명품 주연으로

2013년에는 영화 <변호인>에서 공안 경찰 차동영을 맡아 소름 돋는 악역 연기를 선보여 평단의 호평을 받았습니다곽도원은 <변호인>으로 그해 부일영화상과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의 남우조연상을 수상하기도 했죠명품 조연으로 이름을 날리던 곽도원은 2016첫 상업영화 주연작을 만나게 됩니다바로 한국 오컬트 영화계의 신지평을 연 영화 <곡성>이죠.

<곡성>의 성공으로 주연급 배우로 성장한 곽도원은 이듬해에는 영화 <강철비>로 정우성과 함께 합을 맞췄습니다여태까지 맡았던 역할들과는 달리 힘을 뺀 생활연기로 유머러스한 연기로 또 한번 호평을 받았죠영화 <강철비 2 :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측 호위총국장으로 쿠데타를 계획한 인물로 나와 연기 변신을 선보였습니다.

한편곽도원은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인 영화 <소방관>에서도 주연으로 활약하는데요. <소방관>은 2001년 있었던 홍제동 화제 사건이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로곽도원은 깊은 감동과 함께 극장가를 찾을 예정입니다동시에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에서도 주연으로 캐스팅되어 어느 때보다 바쁜 한 해를 보낼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