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21년 전, 신인 배우 전문 드라마 <학교 2> 출연진들의 근황

 

지금 20대, 30대 성인들은 아마 청소년 시기 한 번쯤 드라마 <학교> 시리즈를 본 기억이 있을 겁니다. 사실상 청소년 드라마의 신지평을 열었다는 극찬을 받아 무려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명맥이 이어지고 있는 시리즈죠. 그중에서도 1999년 드라마 <학교 2>은 시리즈 최고의 인기작이었는데요. 김래원, 이동욱 등 지금은 걸출한 신인 배우들이 대거 등장했던 <학교 2>의 출연 배우들의 근황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벡터맨에게 요정을 뺏겼다!
기태영

<지구용사 벡터맨>
<학교 2>
<하얀거탑>

1997년에 데뷔한 기태영은 1998년 드라마 <지구용사 벡터맨>의 벡터맨으로 유명세를 탔습니다. 그 기세를 몰아 출연한 드라마가 바로 <학교 2>였죠기태영은 <학교 2>의 4차원 주인공 유신화를 맡았습니다. <학교 2>의 흥행과 더불어 기태영도 그 시기 10, 20대들의 인기를 독차지했습니다. <학교 2>로 스타의 반열에 오르나 싶었던 기태영은 돌연 군에 입대해 팬들을 당황스럽게 했습니다하지만 다행히 2007년 드라마 <하얀거탑>에서 염동일 역으로 출연해 출중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재기에 성공했습니다.

<인연 만들기>

기태영은 2009년 드라마 <인연 만들기>의 주연으로 캐스팅되었는데요안타깝게도 드라마 자체는 흥행에 성공하지는 못했지만이 드라마를 통해 미래의 아내가 되는 유진을 만나게 되었습니다당시 1세대 아이돌이자 요정으로 불렸던 S.E.S. 유진과의 결혼 소식에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어졌었죠두 사람은 현재 로희와 로린두 아이와 함께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써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10대 스타에서 불륜녀로
김민희

<학교 2>

잡지 모델로 데뷔해 대한민국 영화계의 차세대 스타로 떠올랐던 김민희도 <학교 2> 출신 배우입니다김민희는 일진에서 친구들의 조언으로 개과천선한 학생 신혜원을 맡았었죠비록 중간에 하차하며 다른 캐릭터들에 비해 분량은 적었지만 남다른 존재감으로 KBS 연기대상의 청소년연기상까지 수상하며 호평을 받았습니다.

<아가씨>

<학교 2> 이후 김민희는 이후 영화 <화차>, <연애의 온도등으로 장르를 불문하고 어떤 역할이든 소화하는 천의 얼굴이라는 찬사를 받았습니다. 2016년에는 영화 <아가씨>로 연기력이 절정에 올랐다는 극찬을 받았지만동시에 홍상수 감독과 불륜 관계라는 의혹이 불거지며 대중의 질타를 받았습니다김민희는 이후 홍상수 감독의 작품에만 출연하며 언론 노출을 최소화하고 있죠.

드라마의 여왕
하지원

<학교 2>
<다모>

드라마계의 흥행 보증 수표, 하지원도 <학교 2>의 출연진 중 한 명이었습니다. 하지원은 불우한 가정 환경 아래에서 일진에 가담하는 학생 ‘장세진’을 맡았는데요. 이후에는 영화 <진실게임>, <가위> 등으로 호러퀸이라는 칭호까지 얻었죠. 하지원은 이후 인기 드라마 <다모>와 <발리에서 생긴 일>의 주연을 맡으며 주연급 배우로 성장함과 동시에 안정적인 연기력까지 인정받았습니다.

<해운대>
<담보>
<비광>

2009년에는 영화 <해운대>로 천만 영화배우의 반열에 들기도 했는데요. 바로 이듬해 드라마 <시크릿 가든>까지 성공시키며 믿고 보는 배우라는 별명까지 얻었습니다. 하지원은 작년 영화 <담보>와 드라마 <초콜릿>에도 출중한 연기력을 선보였죠. 올해는 하지원이 주연을 맡은 영화 <비광>이 개봉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