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한국판 장만옥’ 영화 한 편으로 5관왕 했던 여배우는 바로?

 

<더 킹>으로 스타 된 김소진
<남산의 부장들>, <모가디슈>에 이어
배우 인생 첫 주연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로 복귀

때로는 영화 한 편, 드라마 한 편이 무명 배우들의 무명을 끝내는 계기가 되기도 합니다. 2017년 영화 <더 킹>에 출연한 김소진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무려 데뷔 9년 만에 출연한 영화로 여우조연상 5관왕을 수상했는데요. 오늘은 명품 조연 배우, 김소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영화 한 편으로
‘여자 송강호’ 극찬

<더 테러 라이브>

김소진은 2008년부터 연극 무대에서 활약한 잔뼈 굵은 배우입니다. 동시에 각종 영화의 단역 배우로 활약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증명하기도 했는데요. 2013년에는 영화 <더 테러 라이브>에서 무너지는 다리 위에서 끝까지 보도를 멈추지 않는 기자 ‘이지수’로 분해 적은 분량에도 강한 인상을 남겼죠.

2010년에는 영화 <우는 남자>에서 주인공 ‘모경’의 친구이자 의사 ‘미진’ 역을 맡았습니다. 2016년에도 드라마 <결혼계약>의 유이가 분한 주인공 ‘강혜수’의 친구이자 극에 활력을 불어 넣어주는 감초 ‘황주연’으로 분하며 드라마에서까지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습니다.

<더 킹>

그리고 마침내 2017년, 김소진은 영화 <더 킹>에서 검사 ‘박태수’와 ‘한강식’의 비리를 파해치는 검사 ‘안희연’ 역을 맡으며 마침내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쟁쟁한 배우들 사이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며 영화 속 최고의 신 스틸러로 떠올랐습니다. 특히 <더 킹>의 감독 한재림은 김소진을 ‘여자 송강호’라고 부르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는데요. 김소진은 <더 킹>으로 대종상, 백상예술대상 등 각종 영화제의 여우조연상을 휩쓸며 연기력을 인정 받았죠.

출연만 하면 대박
이번에는 첫 드라마 주연

<미성년>

<더 킹> 이후 김소진은 승승장구를 거듭하며 빠르게 성장했습니다. 2019년에는 배우 김윤석의 첫 감독 데뷔작 <미성년>에 출연하며 평단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게다가 이듬해에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남산의 부장들>의 ‘데보라 심’으로 등장해 조연임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는데요.

<비상선언>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가장 최근에는 영화 <모가디슈>의 남한 대사관의 가족 중 한 명인 ‘김명희’로 분해 300만 관객 돌파에 일조했습니다. 한편 김소진은 내년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인 영화 <비상선언>에도 출연할 예정인데요. 오는 1월 14일에는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로 첫 드라마 주연에 도전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2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