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따라 간 오디션장 갔다가 데뷔하게 된 ‘아이돌 멤버’의 현재

 

아이돌 ‘앰블랙’ 출신 배우 이준
한예종 자퇴하고 배우 꿈꿔
친구 따라 오디션 보고 발탁
최근 ‘고요의 바다’ ‘불가살’ 출연

‘연기돌’이라는 말이 있다. 연기를 하는 아이돌을 일컫는 말이다.

영화 업계에서 ‘연기돌’이 많이 생겨나는 이유는 대표적으로 아이돌은 나설 수 있는 방송이 제한적이며, 일정 이상 나이가 들거나 연차가 쌓이면 아이돌로서 생명이 쉽게 끝나기 때문이라고 많이 꼽는다.

이렇기 때문에 “연기돌은 배우로서 공부가 덜 되어 있다”, “연기돌은 연기를 못한다”라는 의견도 꽤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기돌’로 영화계에 진출하여 성공한 배우가 있는데, 바로 배우이자 전직 아이돌인 이준이다.

이준은 중학생 때 무용을 시작하여 국내 최고 예술대학인 한국예술종합학교의 무용과로 입학한 현대 무용수 출신이다.

이준은 학교를 다니며 주변 사람들을 통해 배우에 관심을 가지게 됐는데, 당시 한예종은 졸업 전까지 방송 및 연예활동이 금지되었기 때문에 도중에 자퇴했다.

이후 가발 피팅 모델, 홈쇼핑 모델, 숙취 해소 음료 광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며 배우가 되기 위해 오디션을 보러 다녔지만 번번히 낙방했다.

그러던 중 친구를 따라서 어떤 오디션에 가게 되었는데, 오디션 현장에 면접관으로 가수 비가 있었던 것이다.

이준은 비의 요구에 따라 노래와 춤을 선보였고, 비는 “저 친구는 내 어릴 때를 보는 것 같다”며 연습생으로 발탁했다.

그렇게 배우 지망생으로 오디션을 보러 다니던 이준은 2009년 아이돌 그룹 ‘엠블랙‘으로 데뷔하게 된다.

그렇게 5년 간 아이돌 생활을 하던 이준은 계약이 종료되자 팀을 탈퇴하고 연기 활동에 집중했다.

그는 탈퇴 전에도 ‘정글피쉬’, ‘샐러리맨 초한지’ 등에 출연하며 배우 경력을 쌓은 바 있다.

이후 김기덕 감독의 오랜 팬으로서 그의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고 메일을 보내기도 했는데, 이에 김기덕 감독도 호의를 보여 영화 ‘배우는 배우다’의 주연으로 발탁되기도 했다.

이준은 영화에서 단역으로 활동하다가 갑자기 톱스타가 된 주인공 배우 역할을 맡았는데, 기자 시사회 후에도 그의 연기는 호평이 이어졌다.

배우로서 차근차근 경력을 쌓아나가던 그는 올해 공개된 SF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고요의 바다‘에도 출연했다.

배두나, 공유 등이 출연한 이 드라마는 공개 첫 주말인 크리스마스 연휴가 지나고 플릭스패트롤 넷플릭스 TV쇼 부문 월드 랭킹 4위로 자리를 잡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이준 역시 ‘류태석 대위’ 역을 맡으며 다른 쟁쟁한 배우들에 뒤지지 않는 연기라는 호평을 받았다.

또한 현재 그는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에 출연하며 근황을 전하고 있다.

‘불가살’은 ‘지리산’의 후속으로 12월 18일부터 방영 중인 드라마로,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준은 26일 방영된 4회 분에서 또 다른 불가살이자 주인공의 가족을 죽인 ‘옥을태’ 역으로 나와 시청자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