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옆에 있어 개그맨인줄 알았던 배우, 예능 하차하더니…

 

런닝맨 하차한 이광수, 배우로 활약
신작 <해피 뉴 이어> ‘상훈’ 역
서강준과 브로맨스 보여준다
<해적2: 도깨비 깃발> 개봉도 앞둬


출처 : SBS ‘런닝맨’


SBS의 주말 예능하면 대표적으로 생각나는 프로그램이 있다. <런닝맨>이다.

<런닝맨>의 감초로 시청자들에게 매주 웃음을 줬었던 배우 이광수가 <런닝맨> 하차 이후 새 영화 <해피뉴이어>로 돌아왔다.


출처 : CJ E&M, TVING
극 중 이광수는 가수 이강(서강준)과 우여곡절을 함께 겪으며 성장해나가는 감성 폭발 매니저 ‘상훈’ 역을 맡았다.

과거 tvN 드라마 <안투라지>를 통해 서강준과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던 이광수는 상훈 역으로 완벽 변신해 스타의 매니저가 느끼는 다양한 감정을 자연스럽고 섬세하게 표현했다.

스타와 매니저의 브로맨스를 가까이서 지켜본 곽재용 감독은 마이데일리 인터뷰를 통해 “이광수는 굉장히 진중하다. 진지하게 임하고 설정을 철저하게 한다”라고 전했다.


출처 : CJ E&M, TVING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예능인 이광수와 배우 이광수는 다르네”, “역시 본업을 해야…”, “갭 차이 무엇” 등의 반응을 남겼다.

이광수는 <해피 뉴 이어>의 언론 시사회에서 “그전에도 매니저들의 고충을 충분히 느끼고 감사하는 마음이 있었다. 그런데 촬영을 하면서 매니저들이 왜 회사를 옮기는지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됐다”라며 매니저들을 이해하는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출처 : 롯데엔터테인먼트
한편, 이광수는 <런닝맨> 하차 이후 나날이 바쁜 삶을 살고 있다.

<해피 뉴 이어>에 이어 곧 개봉을 앞둔 <해적2: 도깨비 깃발>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갱신해 내며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이광수의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