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베컴 같다” 배성재 아나운서도 극찬하게 만든 여배우의 축구 실력

 

‘골때녀 혜컴’ 배우 정혜인
뛰어난 킥력으로 인정받아
해트트릭 달성하며 팀 첫 승리도 이끌어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 출연 중인 멤버들 가운데 최근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인물이 있는데요.

바로 ‘혜컴’이라 불리는 배우 정혜인입니다.

지난 5일 골때녀에서는 FC액셔니스타와 FC원더우먼의 경기가 그려졌는데요.

이날 1승이 절실했던 양 팀은 치열하게 맞부딪혔는데요. 신장 차이에도 불구하고 원더우먼은 강한 몸싸움으로 접전을 펼쳤습니다.

후반전이 시작되자마자 액셔니스타의 최여진의 첫 골을 터지며 팽팽했던 ‘0의 균형’이 무너지게 됐는데요.

첫 골을 도운 정혜인은 이어 두 번째 골을 직접 터트렸습니다.

정혜인이 처리한 프리킥이 골키퍼 맞고 흘러나왔고 이를 최여진이 잡아 건넸는데 정혜인이 침착하게 마무리한 거였죠.

이어 정혜인은 빠른 역습 상황에서 골키퍼가 나오는 걸 보고 모서리를 향해 침착하게 슛을 날려 멀티골을 달성했습니다.

침착한 그녀의 모습에 이수근은 감탄을 쏟아냈고 배성재 아나운서는 “진짜 베컴 같다. 액셔니스타의 에이스다”라며 극찬했죠.

특히 정혜인은 기세를 살려 페널티킥 기회까지 살리며 해트트릭을 달성했고 액셔니스타는 4:0으로 창단 이래 첫 승리를 거두게 됐습니다.

해트트릭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정혜인은 박효신의 ‘추억은 사랑을 닮아’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는데요.

드라마 ‘우아한 가’, ‘저글러스’, 영화 ‘여타짜’ 등에 출연한 바 있으며 황신혜 닮은꼴로도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날 경기에 앞서 골때녀 측은 앞서 불거진 편집 조작 논란에 대해 시청자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이어 ‘전후반 진영 교체’, ‘중앙 점수판 설치’, ‘경기감독관 입회’ 등을 도입해 달라지겠다는 의사를 전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