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할아버지가 한국인 최초로 골든글로브 조연상 수상하고 꺼낸 첫마디

 

배우 오영수,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수상
한국인 최초의 기록
오징어 게임, 남우주연상-작품상에도 노미네이트

올 한해 최고의 히트 드라마를 꼽는다면 두말할 것도 없이 ‘오징어 게임’일 꼽힐 텐데요.

한국을 넘어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오징어 게임‘은 신드롬을 일으켰고 넷플릭스 드라마의 신세계를 열었다는 평을 받았습니다.

특히 출연 배우들을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도 엄청났는데요.

이런 엄청난 관심 속에 ‘1번 참가자’ 오일남 할아버지로 출연했던 배우 오영수가 미국 골든글로브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습니다.

9일(현지 시간) 미국 LA 비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는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진행됐습니다.

이날 진행된 시상식에서 배우 오영수는 TV드라마 남우조연상 수상의 영광을 품에 안았습니다.

빌리 크루덥, 마크 듀플라스, 키에란 컬킨 등과 경쟁한 오영수는 ‘한국인 배우 최초의 골든글로브 수상’이라는 타이틀까지 얻게 됐죠.

한국계 배우인 샌드라 오가 여우주연상을 받은 적은 있으나 한국인 배우가 수상한 적은 없던 상황.

중앙일보 기자의 전화를 받고서야 수상 소식을 알게 된 오영수는 “내 생애 처음으로 내가 나한테 괜찮은 놈이라고 말하고 싶다”라며 수상 소감을 전했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드라마 작품상, 남우주연상(이정재), 남우조연상 등 3개 부문에 이름을 올린 상황인데요.

아직 다른 상들의 결과가 발표되지 않아 ‘오징어 게임’ 팀은 더 많은 트로피를 받을 가능성이 농후한 상황입니다.

한편 앞서 ‘기생충’과 ‘미나리’ 역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진출한 바 있는데요.

하지만 영어 대사가 절반에 미치지 못한다는 이유로 후보에 오르지 못했고 ‘외국어 영화상’ 수상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4
+1
0
+1
0

2 thoughts on “‘오징어게임’ 할아버지가 한국인 최초로 골든글로브 조연상 수상하고 꺼낸 첫마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