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에서 직접…’ <솔로지옥> PD가 출연자 캐스팅의 비밀을 공개했다

 

넷플릭스 PD ‘독특한 캐스팅 일화’ 밝혀
“모두 정신과 상담을 진행했다”
네 커플의 교제 여부에 대해서도 언급

출처 : 넷플릭스 ‘솔로지옥’

넷플릭스 ‘솔로지옥’의 인기가 엄청나다. 지난달 18일부터 시작한 솔로지옥은 8부작으로 성황리에 종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 열기가 식지 않은 상태다.

솔로지옥의 ‘김재원’, ‘김나현’ PD는 지난 11일 오전 셀럽미디어와의 화상 인터뷰를 진행하며 방송에서 알려지지 않은 ‘비하인드’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출처 : 넷플릭스

먼저, ‘캐스팅’에 대한 일화를 풀었다. 현재 연예 프로그램이 많은 인기를 얻으면서 자주 시도되고 있으나 모든 연예 프로그램이 인기를 얻진 않는다.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다 보니, 많은 사람들이 기준이 엄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출처 : 넷플릭스

또한 재각기 매력이 다른 12명의 인물들을 캐스팅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데, 두 PD의 ‘특별한 캐스팅 기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제작진은 “출연진 검증을 위해 정신과 상담을 진행”했다며 독특한 캐스팅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나현 PD는 “연예계와 관련이 없는 일반인만 섭외해야 한다는 강박은 없었다. 방송에 노출이 됐건 유튜브를 하고 계시건 상관하지 않고, 저희 프로그램의 색깔과 잘 맞는 분이라면 큰 제약 없이 섭외했다. 섭외 기준 자체가 자기 매력을 알고 있는 솔직한 사람을 뽑자였다”고 전했다.

출처 : 김현중 인스타그램

또한 ‘솔로지옥’에서는 총 네 커플(오진택-강소연, 김준식-안예원, 문세훈-신지연, 김현중-송지아)이 탄생했다.

이에 김재원 PD는 “무인도에서 연애만 하게 시키다 보니 매칭률이 높아지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매칭된 커플의 교제 여부’였다.

해당 사안에 대해 질문하자, “실제 교제 여부에 대해서는 이미 촬영 후 6개월이 지난 상황이라 제작진이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을 것 같아요. 그분들께서 원하는 방식으로, 원하는 경로를 통해 각자의 선택에 맡기기로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출처 : 문세훈, 신지연 인스타그램

김나현 PD는 가장 기억에 남았던 순간으로 ‘문세훈이 신지연을 선택한 장면’을 꼽았다. 그는 “문세훈 씨가 ‘함께 천국도에 가고 싶은 사람은 신지연’이라고 말할 때 제작진도 다 깜짝 놀랐다. 모두가 느꼈던 놀라움과 반전을 저희도 느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재원 PD 또한 “세훈 씨가 선택 직전에 하는 인터뷰에서도 끝까지 2명 중 고민이라고 하면서도 누구라고 말을 안 해서 수민 씨나 민지 씨 중에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신지연 씨라고 한 순간 남자 출연자들이 실제로 소리를 질렀다”며 회상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5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