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8년 만에 이혼’한 여배우가 혼자 키워낸 딸과 함께 찍은 사진

‘애 하나를 키우는 데에는 마을 하나가 필요하다’라는 말 아시나요? 아이를 키우는 데 온 사회가 관심을 기울여야 함과 동시에 아이를 키우는 게 힘들다는 것을 가리키는 말인데요. 그렇게 어려운 양육을 부모 두 명도 아닌 혼자 해낸 배우가 있습니다. 바로 배우 김보연과 두 딸의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김보연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