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31년 만에 처음으로 주연 맡은 여배우, 깜짝 놀랄 소식 전했다

배우 이정은이 데뷔한 지 31년 만에 단독 주연을 맡은 영화가 곧 개봉된다고 알려져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해당 영화는 각종 영화제에 초청되었으며 한국영화제 최고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더 화제가 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기사로 확인해보자.

연기력 극찬하는 봉준호 감독에게 여배우가 서운해하며 날린 한마디

자신에 대한 찬사를 들은 전도연은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며 민망해하는 반응을 보였는데, 이어 “그렇게 말씀하시는 봉준호 감독님은 제게 시나리오 한 번 주신 적이 없다”라며 “봉준호 감독님이 이제 이쯤 되면 시나리오 좀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