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강수연과 마지막 만남 털어놓은 여배우, 이런 글 남겼다

배우 엄지원이 故 강수연을 추모하는 글을 게재했다. 지난 7일 엄지원은 인스타그램에 “강수연 선배님 보고 오는 길”이라며 지난해 고인을 마지막으로 만났던 순간을 회상했다. 엄지원 뿐 아니라 많은 후배들이 강수연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애도를 전하고 있다.

연기력 극찬하는 봉준호 감독에게 여배우가 서운해하며 날린 한마디

자신에 대한 찬사를 들은 전도연은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며 민망해하는 반응을 보였는데, 이어 “그렇게 말씀하시는 봉준호 감독님은 제게 시나리오 한 번 주신 적이 없다”라며 “봉준호 감독님이 이제 이쯤 되면 시나리오 좀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