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너무 못해 PD가 “은퇴해라” 혼냈던 신인 배우의 현재

신인시절 연기를 너무 못해 “은퇴해라”라는 폭언을 들어야 했던 배우. 지금은 어떤 모습일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기를 너무 못해서 PD가 은퇴하라고 혼냈던 배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연기력 극찬하는 봉준호 감독에게 여배우가 서운해하며 날린 한마디

자신에 대한 찬사를 들은 전도연은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며 민망해하는 반응을 보였는데, 이어 “그렇게 말씀하시는 봉준호 감독님은 제게 시나리오 한 번 주신 적이 없다”라며 “봉준호 감독님이 이제 이쯤 되면 시나리오 좀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오디션 합격하려고 8kg 감량하고 직접 디자이너 찾아갔던 무명 배우

무명 배우라면 어떤 기회든지 주어만 진다면 잡기 위해 뭐든 할 수 있을 겁니다. 바꿔 말하면 무명 배우들은 그만큼 절박하다는 뜻이죠. 무명 시절의 예지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명품 조연 배우로 유명한 예지원은 사실 오랜 무명 세월을 딛고 스타가 되었는데요.

비혼 선언했던 배우가 ‘40대에 아이 낳아서 다행’이라고 한 이유

2018년 예고치 않은 출산 소식으로 모두를 놀래켰던 모델이자 배우가 있다. 바로, 독일과 미국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다이앤 크루거’이다.매력적인 외모와 뛰어난 피지컬을 지닌 그녀는 영화 <트로이>의 헬레네 역,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의 연합군 측 스파이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1280만 관객’ 울렸던 아역 배우의 최근 사진이 공개됐다

2012년에 개봉되었던 영화 <7번방의 선물>은 그야말로 ‘대박’이었다. 수상 내역 또한 어마어마하다.약 2년 동안 ’34회 황금촬영상 시상식(최우수 남우조연상)’, ‘9회 맥스무비 최고의 영화상(최고의 여자신인 배우상)’, ’33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33년 전 영화에서 예수 역할 맡았던 배우의 현재자 모습

지금으로부터 33년 전, 한 영화에 출연해 예수 역할을 맡아 호평과 비난을 동시에 받았던 배우가 있었습니다. 바로 할리우드의 대표 연기파 배우, 윌럼 더포인데요. 오늘은 윌럼 더포와 그의 연기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시즌 2 제작 소식에 누리꾼들이 내놓은 예상 시나리오

올해는 넷플릭스의 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승리호>부터 <오징어 게임>, 까지 수많은 콘텐츠들이 쏟아졌었죠. 하지만 그중에서도 국내 팬들이 가장 시즌2를 기다리는 작품은 단연코 일 겁니다. 시즌2는 무슨 내용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