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인천 손예진’ 여배우의 열애설 포착된 현장 사진

데뷔 초 ‘리틀 손예진’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여배우가 있다. 여배우는 ‘경수진’으로 드라마 ‘여인천하’ 속 강수연의 연기를 보고 배우를 꿈꾸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경수진은 SBS 드라마 ‘신기생뎐’으로 데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