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 아니었다…조세호가 존경한다며 타투까지 새긴 인물

조세호가 ‘런닝맨’ 출연으로 황당한 공약을 지키게 됐다. 지난 6일 SBS ‘런닝맨’에 출연한 조세호는 “나에게 지석진은 위인이자 롤모델이다”라는 말을 지켜야 할 상황에 놓이게 됐다. 이후 조세호는 팔뚝에 지석진 얼굴을 새겨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주체를 못하겠어서…” 중국 팬클럽 해체까지 만들어낸 유재석 발언 수위

방송인 유재석의 중국 팬클럽인 ‘유재석유니버스’가 지난 20일 돌연 팬클럽 운영 중단을 선언했다.

유재석유니버스는 웨이보 계정을 통해 “운영진과 논의한 결과 오랫동안 함께해 온 이 공간 운영을 중단하며 마지막으로 팬 여러분께 작별 인사를 남긴다”며 사실상 팬클럽 해체를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