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가 중계하러 집 비우자 남편 강남이 제일 먼저 한 일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가 2022 베이징올림픽 해설을 하기 위해 한 달 가량 집을 비우게 됐다. 그러자 강남은 아내가 없는 틈을 타 그동안 못 했던 것들을 모두 하기 시작했다. 결혼 한 뒤 처음으로 가장 오래 떨어져 있는 순간이다.